지진 발생 5~10초면 조기경보 발령, 신속성‧안전성 동시에 잡아
지진 발생 5~10초면 조기경보 발령, 신속성‧안전성 동시에 잡아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7.28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피해 일으키는 S파 도달 5초 전 경보발령시 인명피해 80% 경감 가능

규모 5.0 이상 지진 발생 시 발령하는 지진 조기경보가 지진 관측 후 기존 7~25초 수준에서 선진국 수준인 5~10초로 단축된다.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28일부터 새로운 다중 분석 기법을 적용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을 단축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28일 새로운 다중 분석 기법을 통해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을 기존 7~25초에서 5~10초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사진=기상청]
기상청은 28일 새로운 다중 분석 기법을 통해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을 기존 7~25초에서 5~10초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위) 지진 조기경보 발표시간 단축상황, 지진 조기경보 단축효과. [사진=기상청]

지진 조기경보 서비스는 속도가 빠른 지진파인 P파(초속 6~7km)를 분석해 느리지만 큰 피해를 일으키는 S지진파(초속 3~4km)가 도달하기 전 지진 발생 상황을 신속하게 알리는 서비스이다.

지진 조기경보 발표 시간은 2015년 50초에서 2017년 15~25초, 2018년 7~25초였다. 2016년 9월 12일 규모 5.8의 경주지역 지진의 경우 26초, 2017년 11월 15일 규모 5.4의 포항지역 지진은 19초 만에 경보를 발표했다.

기상청은 지진 조기경보의 안전성과 정확성을 유지하며 발표 시간 단축을 위해 △다중분석 알고리즘 적용 △지진관측소 활용개수 조정 △경보판단 결정조건 개선 등을 적용했다.

정확성을 위해 3개의 알고리즘을 적용한 다중 분석체계로 구성해, 위치 오차 개선, 규모 오차를 유지하고, 신속성을 위해 최소 사용 관측자료 수를 기존 8개에서 4개로 조정해 단축했다. 아울러 다중분석 알고리즘별 분석 결과의 상호비교를 통해 안정적으로 최종 조기경보 발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지진 조기경보가 신속하게 발표되어 큰 진동이 오기 전 5초 정도 여유가 주어지면 근거리 대피가 가능하여 인명피해를 80% 줄일 수 있다.

규모 5.0 이상 지진 발생 시 최초관측 후 5~10초에 지진조기경보가 발표되고, 이후 지진 재난문자 송출에 1~2초가 소요된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정확성이 검증된 지진 조기경보의 신속한 발표로 추가적인 대응시간 확보를 가능하게 해 지진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