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조그마한 흙공이 지구 환경을 바꿔가기 바래요"
"이 조그마한 흙공이 지구 환경을 바꿔가기 바래요"
  • 이준애 기자
  • orntulip@naver.com
  • 승인 2021.07.2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 펼쳐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청소년 자원봉사자와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 봉사단 15명이 모여 EM흙공을 만들고, 주변에서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코로나19의 예방을 위해 발열체크와 문진표를 작성한 후 시작했으며,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소개와 EM흙공의 장점을 설명한 후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자원봉사자들은 2~3명이 한 팀을 이루어 EM흙공을 만들었으며,  (주)프로택에서 후원해 준 생분해비닐봉투와 집게를 들고 쓰레기 줍기를 진행했다. 이어서 하천의 수질정화를 위해 발효된 EM흙공을 석사천에 던졌다.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7월 17일(토), 춘천시 석사벌말공원과 석사천에서 자연환경회복 봉사활동으로 '청소년 온(溫)택트 공(共)부하는 생(生)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

자원봉사에 참가한 유봉여자중학교 2학년의 이소윤 학생은 "오늘 봉사활동은 EM흙공 만들기와 던지기였는데, 처음 경험해 본 봉사활동이라 더 기억에 남고 너무 좋은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라고 첫 봉사활동 소감을 말했다. 
 
또한, 한림성심대학교 간호학과 1학년에 재학 중인 김주희 양은 "오늘 봉사활동은 정말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지구 온난화가 심각한 요즘 환경을 위해 봉사 할 수 있는 사실이 너무 감사했습니다. 조그마한 EM흙공이 환경 변화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라고 말했다. 

지구시민연합 강원지부는 여름방학 동안 청소년들과 두 차례에 걸쳐 하천정화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