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을 향한 기술, 휴먼테크놀로지와 뇌교육 미래방향 제시
인간을 향한 기술, 휴먼테크놀로지와 뇌교육 미래방향 제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7-1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 휴먼테크놀로지(HT) 컨퍼런스 17일 비대면으로 개최

‘뉴노멀 시대, 사회적 면역력, 수승화강’ 주제로 석학 강연 등 영역별 전문가 강연

글로벌사이버대학교(총장 이승헌)는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한국뇌과학연구원과 공동으로 ‘2021 휴먼테크놀로지 컨퍼런스(Human Technology Confernece)’를 7월 17일 비대면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융합연구소가 주관하고, 한국대학신문, 헬스조선이 후원하는 이번 컨퍼런스는 코로나19 수도권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4단계 격상 전인 7일 일지아트홀에서 사전 촬영 형태로 진행되었으며, 17일에는 유튜브 중계로 진행된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한국뇌과학연구원과 공동으로 ‘2021 휴먼테크놀로지 컨퍼런스(Human Technology Confernece)’를 7월 17일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포스터제공=글로벌사이버대학교]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한국뇌과학연구원과 공동으로 ‘2021 휴먼테크놀로지 컨퍼런스(Human Technology Confernece)’를 7월 17일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포스터제공=글로벌사이버대학교]

이번 휴먼테크놀로지 컨퍼런스에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치료에서 예방, 건강증진으로 전환의 중요성을 제시한 ‘Health Promotion(헬스프로모션)’의 중요성과 실천적 방안을 제시한다. ‘헬스 프로모션’은 사람이 자신의 건강에 대한 통제력을 높이고 건강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는 과정을 뜻한다.

특히, 동아시아 전통의학과 오랜 심신수련법에서 인체 건강원리의 핵심으로 손꼽는 ‘수승화강(水昇火降)’을 제시한다. 통합의학, 신경과학, 뇌교육 등을 통해 수승화강을 통찰하고 실제적 훈련법을 소개함으로써 휴먼테크놀로지의 미래방향을 제시한다는 취지다.

이승헌 총장의 저서인 《오늘부터 수승화강》은 출간 즉시 교보문고 건강분야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휴먼테크놀로지 콘퍼런스는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에서 필요로 하는 면역력의 개념을 개인 심신의 건강은 물론 사회적, 국가적, 지구적 건강의 개념으로 확장하기 위해 특별한 강연들로 구성되었다.

휴먼테크놀러지 컨퍼런스 1부는 ‘지구와 국가, 사회적 면역력’을 테마로 △뉴노멀 시대 지구경영과 사회적 면역력, 수승화강(이승헌 총장), △장과 면역의 관계(에머런 마이어 UCLA 교수)를 주제로 강연이 진행된다.

이어 2부에서는 ‘몸과 마음의 면역력’을 주제로 전세일 국가공인 브레인트레이너협회장의 ‘통합의학으로 본 인체 면역력’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신경과학으로 본 몸과 마음의 면역력(양현정) △면역력 증진을 위한 뇌활용 트레이닝(이수경) △수승화강을 위한 호흡명상(박종찬) △건강증진을 위한 천연식물 효과 연구(연주헌) 4명의 전문가가 강연을 한다.

주최기관인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세계 유일 뇌교육 학문화 경쟁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 온오프라인 교육 경계가 사라진 시점에 인도네시아 비누스 대학, 인도 힌두스탄공과대학과 학점교류를 잇따라 성사시키며 K-교육 선도대학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특히, 케이팝(K-POP)을 세계 정점에 우뚝 세우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의 모교이자 가장 많은 K-팝 아티스트들이 다니는 한류 선도대학으로도 유명하다.

21세기 미래 키워드인 ‘뇌’와 ‘문화’를 중점으로 현재 사회복지학과·상담심리학과·뇌교육융합학과·스포츠건강학과·뇌기반감정코칭학과·실용영어학과·융합콘텐츠학과·방송연예학과·융합경영학과·동양학과·AI융합학과 등 11개 학과를 운영 중이다.

‘2021 휴먼테크놀로지 컨퍼런스’는 7월 17(토) 오후 2시부터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유튜브 채널을 통해 누구나 시청 가능하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