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 주 코로나19 국내 환자 992명 발생, 직전 주에 비해 337명, 51.5% 증가
지난 한 주 코로나19 국내 환자 992명 발생, 직전 주에 비해 337명, 51.5% 증가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7-11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4일(일)부터 7월10일(토)까지 1주간 하루 평균 코로나19 국내 환자 수는 992명으로. 직전 한 주간의 655명에 비해서 337명, 51.5% 증가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7월 11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주 1.24로 직전 주 1.2와 유사하며, 유행이 계속 커지는 상황을 반증한다”고 덧붙였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7월 11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e브리핑 갈무리]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7월 11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e브리핑 갈무리]

 

 

지역적으로는 수도권의 증가세가 두드러진다. 수도권의 환자가 799명으로 지난주보다 약 50% 증가하였으며, 전체 국내 환자의 81%를 차지하고 있다. 비수도권의 경우도 대전·충청권, 부산·경남권, 제주권의 환자가 증가하며, 비수도권 유행이 점차 커지는 양상이다.

연령대에서는 60대 이상 발생률은 소폭 감소하였으나, 청·장년층 연령대는 모두 발생률이 증가했다. 특히, 20대는 지난주 인구 대비 10만 명당 3.6명의 발생률이 나타났고, 10대에서 50대까지 모두 10만 명당 2명 이상의 발생률을 보였다. 반면, 60대 이상 고령층은 1미만의 발생률을 보이고 있다.

감염경로는 모임, 약속이나 일상생활 공간에서 우연이 환자를 접촉하여 감염되는 소규모의 접촉 감염이 약 47%로 계속 증가하는 중이다. 조사 중 사례도 31%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큰 집단감염이나 위험시설의 감염보다도 일상 속에서 작은 접촉으로 감염이 확산되는 특성을 반증하고 있다. 집단감염은 많지 않으나, 주점, 노래방, 학교, 학원, 백화점 등 다양한 공간에서 나타나고 있다.

각종 변이 바이러스는 약 3분의 1에서 검출되고 있어 아직 과반 이상의 우세종이 되지는 않고 있다. 그러나 델타 변이가 점점 증가하여 알파 변이보다 더 많이 검출되고 있어 방역당국이 우려하고 있다. 수도권의 경우, 지난주 델타 변이가 알파 변이보다 약 2배 넘게 증가하여 검출되고 있다.

손영래 반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4차 유행이 본격화되고 있으며, 청·장년층을 중심으로 다양한 일상 속의 작은 접촉을 통해 유행이 계속 확산되는 상황이다. 이에 더해 델타 변이의 영향력도 점차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행이 커지고 있으나, 치명률이 높은 고령층의 유행은 크게 증가하지 않아 60세 이상 환자는 전체 국내 환자의 7.9%에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위중증 환자는 150명 안팎을 유지하고, 주간 사망자도 10명대에서 증가하고 있지는 않다. 누적 치명률은 계속 감소세를 보여 현재 1.2%까지 떨어졌다.

이러한 유행 특성 때문에 의료체계는 무증상 감염, 무증상 경증환자 치료부분 외에 중환자 치료 등은 충분한 여유를 가지고 있다.

중환자실은 전체의 73%가 비어 있어 588병상이 즉시 가용 가능하다. 중등도 환자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도 53% 비어 있어 3,990병상이 가용 가능하다. 다만, 수도권의 무증상 경증 환자 증가로 생활치료센터 입실은 점차 증가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현재 29%, 2,327병상의 여유가 있다.

손 반장은 “아직 하루 이상 병상대기를 하는 환자는 1명도 없으나, 무증상 경증 환자는 계속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생활치료센터를 신속하게 확충하는 중이며, 전국적으로 19개, 5,000여 병상의 생활치료센터 시설 개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