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서울국제도서전, 9월 8일 ~12일 열린다
2021서울국제도서전, 9월 8일 ~12일 열린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6-2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제 '긋닛 – Punctuation'으로 서울 성수동 에스펙토리서 개최

2021 서울국제도서전이 오는 9월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서울 성수동 에스펙토리( S-Factory)에서 열린다.

올해 서울국제도서전의 주제는 “긋닛 – Punctuation"이다. '긋닛'은 단속(斷屬)의 옛말로 순우리말이다. 끊겼다 이어졌다라는 의미이며, 쉼표(,) 마침표(.) 등 구두점의 의미도 내포한다. 

[이미지 출처=서울국제도서전]
[이미지 출처=서울국제도서전]

 

이 주제를 서울국제도서전은 이렇게 설명한다.

"우리가 멈춘, 여기서 2021년의 서울국제도서전이 출발합니다. 놀라운 속도로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우리가 멈춘 곳에서 내딛는 발걸음이 어디로 향할지 분명하지 않습니다. 아직, 여기에 찍힌 구두점(句讀點)이 뜻이 끊어지는 곳에 찍는 구점(句點)이지, 읽기 편하기 끊는 두점(讀點)인지 잘 모릅니다. 우리가 멈춘 곳에 마침표가 찍힐까요? 아니면, 잠시 멈추었지만 이전의 일상이 이어지는 쉼표가 찍힐까요? 우리의 멈춤은 인간이라는 존재에 대한 부연 설명을 담은 그침표가 될 수도 있고, 지금까지 우리의 삶에 전면적인 문제를 제기하는 물음표가 될 수도 있습니다."

서울국제도서전은 전국도서전시회로 시작했던 1954년부터 지금까지 70년 가까이 출판사, 저자, 독자가 한자리에서 만나는 우리나라의 가장 큰 책 축제이다.

1995년부터 국제도서전으로 위상을 바꾸고 축제에 더해, 한국의 책을 세계에 알리고 다른 나라의 책을 한국에 알리는 문화 외교와 무역의 중심으로 성장했다.

올해 서울국제도서전은 새로운 도전을 한다. 출판계가 그 동안 쌓아왔던 역량을 총 동원해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시대를 대비하며, 새로운 도서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2021 서울국제도서전은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주최하고 서울국제도선전이 주관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한국출판문화진흥재단이 후원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