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독부 건물 철거과정 등 비공개 기록물 126만 건 공개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과정 등 비공개 기록물 126만 건 공개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3-24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록원 2007년 이래 비공개 기록물 66.4% 공개로 전환

1995년부터 1997년까지 진행된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과정을 어떻게 진행되었을까? 자문을 비롯해 철거공사 과정, 첨탑의 독립기념관 이전, 총독부 중앙홀 벽화 보존까지 전 과정에서 정부 각 기관이 작성한 문서들이 공개되었다.

옛 조선총독부 건물. 1995년 철거계획이 수립되어 1997년까지 진행되었다. [사진=국가기록원]
옛 조선총독부 건물. 1995년 철거계획이 수립되어 1997년까지 진행되었다. [사진=국가기록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최재희)은 24일 기록물 생산 당시 자료의 민감성 등을 이유로 그동안 비공개로 관리되던 정부 기록물 126만 건을 공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국가기록원 기록물공개심의회가 지난해 251만 건의 비공개 기록물을 심의해 그중 126만 건을 공개로 전환 후 목록을 국가기록원 누리집에 공개했다.

공개로 전환된 기록물은 과거 경찰청,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등 53개 정부기관에서 생산한 문서이다. 이 중 ‘1995년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1991년 장애인복지 지원 대책’ 등이 포함되었다.

조선총독부 건물철거와 관련한 문서 중 ‘구 조선총독부건물 철거지의 지하말뚝 처리계획 보고’문건에는 건물 부지 지하에 설치된 나무말뚝 9,388개에 대한 내용도 있었다. 문서에는 지반 안정화를 위해 철거하지 않기로 했다는 결정내용의 기재되어 있다.

이외에도 1991년 장애인의무고용제 시행에 앞서 작성된 자료들로는 장애인 종합대책, 자애인지원제도 개선을 위한 당시 현황조사 자료 등이 있다. 장애인을 단순 보호 대상이 아니라 사회구성원으로 받아들이고 자립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시행된 장애인고용의무제로 우리나라 장애인 정책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국가기록원은 국민의 알권리를 높이기 위해 2007년 이래 비공개, 부분공개 기록물을 주기적으로 검토해 공개로 전환했다. 현재까지 약 8,607만 건을 재분류해 66.4%인 5,711만 건을 공개로 전환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