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리’ 나무 심기
‘체리’ 나무 심기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3.1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리 나무 심기. [사진제공=전남도]
체리 나무 심기. [사진제공=전남도]
'체리' 나무 심기. [사진제공=전남도]
'체리' 나무 심기. [사진제공=전남도]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여름철 대중적 과실로 각광받는 체리를 신소득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체리나무 시험지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시험지에는 기후변화 대응 대체작목인 산지재배형 체리를 임가에 보급하기 위해 지역적응성 시험 목적으로 개발한 지랏, 블랙펄, 슈미트 등 15개 품종을 심었다.

체리는 분류학상 장미과 벚나무속, 핵과류 열매로 버찌(Cherry)라 불린다. 새콤달콤한 식감, 특유의 향으로 소비가 꾸준히 늘면서 수입도 늘어나는 추세다. 2005년 987톤이던 국내 체리 수입량은 지난해 1만 5천826톤으로 16배 증가했다.

소득작목으로 재배 관심도가 높아짐에 따라 전남 임업인의 신소득 품목으로 보급·육성하기 위해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가 품목별 지역적응성 시험에 나섰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