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 ‘예방접종 후 사망’ 신고 2건 역학조사 등 거쳐 인과성 판정
질병관리청, ‘예방접종 후 사망’ 신고 2건 역학조사 등 거쳐 인과성 판정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3.0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3월 3일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사망하였다고 신고된 2건의 사례가 있으며, 역학조사 및 피해조사반을 개최하여 인과성을 판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망자 A씨(남, 50대)는 요양병원에 입원한 환자로 3월 2일 9시 반경 코로나19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하여 11시간 경과 후 흉통과 메스꺼움, 호흡곤란을 호소하여 치료하였으나 3월3일 오전 7시 사망했다.

요양병원에 입원한 환자 B씨(남, 60대)는 2월 27일 2시반경 코로나19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하여 33시간이 지난 후 발열과 전신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였고, 호전되었다가 상태 악화되어 3월 3일 오전 10시 사망하였다.

질병관리청에서는 해당 지자체와 함께 역학조사 중이며, 추가적으로 의무기록 조사, 시도 신속대응팀 검토 및 질병관리청 피해조사반 검토 등을 통해 예방접종과의 연관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정은경 청장은 “신속하게 조사를 통해 예방접종 인과관계와 원인을 조사 중이며, 아나필락시스 등 중증 이상반응 방지를 위해 건강상태가 좋은 날에 예방접종을 받아, 접종 대기 중에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예진 시 아픈 증상이 있거나 평소에 앓고 있는 만성질환은 반드시 의료인에게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정 청장은 특히, 만성질환자 등 기저질환자들은 접종 후 이상반응 여부를 면밀히 관찰하는 등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한 주의사항을 당부하였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