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오스재단 2021 봄 카오스강연 ‘SPACE OPERA (스페이스오페라)’ 개최
카오스재단 2021 봄 카오스강연 ‘SPACE OPERA (스페이스오페라)’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3.0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F영화처럼 재미있는 천문학 강의, 카오스강연에서 만난다

카오스재단은 ‘천문학’을 주제로 2021 봄 카오스강연을 3월 3일(수) 저녁 8시부터 5월 12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이번 강연의 제목은 『Space opera(스페이스 오페라)』로 강연은 한국천문학회에 의뢰하여 2년 전부터 기획하고 태양계부터 별, 은하, 외계 생명체까지 다양한 주제를 준비했다. 이번 강연은 유튜브 ‘카오스 사이언스’와 네이버TV ‘카오스재단’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카오스재단은 ‘천문학’을 주제로 2021 봄 카오스강연을 3월 3일(수) 저녁 8시부터 5월 12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포스터 제공=카오스재단]
카오스재단은 ‘천문학’을 주제로 2021 봄 카오스강연을 3월 3일(수) 저녁 8시부터 5월 12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포스터 제공=카오스재단]

2021 봄 카오스강연에는 임명신 교수, 김용철 교수, 윤성철 교수, 이석영 교수 등 한국을 대표하는 천문학자들이 참여했다. 강연 진행자도 고등과학원 물리학부 김용휘 박사와 카이스트 인공지능연구소 김태훈 박사가 맡아 청중과 강연자 사이에서 깊이 있으면서도 균형감 있는 진행을 할 예정이다.

3월 3일(수) 저녁 8시 제1강의 문은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임명신 교수가 우리가 처음 천문학에 눈을 뜨게 된 계기, 관측 역사와 미래를 보여주는 강연으로 연다. 이어 3월 10일 2강에서는 지구에서 가까운 '태양계'에 관해 한국천문연구원 심채경 박사가 다루고, 이후 태양계 너머 '외계행성'을 서울대 권우진 교수가 3강에서 들려줄 예정이다.

3월 24일 4강의 '지구멸망 시나리오'편에서는 한국천문연구원 조용현 박사가 지구 위험성을 가늠하며 SF를 보는 듯한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밤하늘에 빛나는 ‘별’은 ‘큰 별’과 ‘작은 별’로 나누어 연세대 김용철 교수와 서울대 윤성철 교수가 5강과 6강에서, 별보다 큰 천체 ‘은하’는 정애리 교수와 신지혜 교수가 7강과 8강에서 각각 다룬다. 9강인 4월 28일에는 외계생명체에 관해 천문학자 이명현 박사와 극지연구소 이유경 박사, 서울대 윤성철 교수가 토론을 한다. 마지막 5월 12일 10강에서는 연세대 이석영 교수가 우리가 왜 우주를 사랑하는지, 앞으로 천문학은 어떻게 펼쳐질지를 이야기한다.

[자료=카오스재단]
[자료=카오스재단]

 이번 강연에는 여섯 차례 토론도 한다. 다. 5월 26일에는 '암흑에너지는 없다'는 주장을 펼친 연세대 이영욱 교수와 고등과학원 박창범 교수가 토론을 펼친다. 6월에는 대중이 가장 관심을 보이는 상대성이론, 양자물리, 초끈이론, 우주론 등의 주제가 5회 연속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카오스강연의 경우 생중계 중에만 노출되는 출석체크 링크로 10강에 모두 출석체크를 하게 되면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시민과학센터와 카오스재단 명의의 수료증을 전달한다.

카오스재단 김남식 사무국장은 “우주여행이나 외계인을 소재로 한 영화나 드라마를 칭하는 ‘스페이스 오페라’ 원어의 의미처럼 우주에 관해 SF영화처럼 상상력을 키우도록 기획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천문학자들이 참여하는 강연인 만큼 천문학에 관심이 있는 청중에게는 최고의 강연이 될 것이다.”라고 밝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