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2주년 맞아, 경기도 항일운동 현장 알린다
3.1운동 102주년 맞아, 경기도 항일운동 현장 알린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1.02.25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일유적지 120개소 안내판·표지판 청소, 일제잔재 청산 공모사업 지속 추진

경기도가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항일유적지 알리기와 친일잔재 청산 공모사업 등 다양한 친일청산 및 항일 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잊히고 사라져가는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120개소에 대한 알리기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도내 항일운동의 현장을 알리고자 지난 2018년 안내판 61개와 표지판 20개를 설치하고, 2019년에는 안내판 59개와 표지판 24개를 도내 곳곳의 항일유적지에 설치 완료했다. 항일유적지는 1895년 을미의병부터 1945년 광복 때까지 조성된 곳으로, 화성, 안성, 용인, 이천, 평택 등 도내 각 시ㆍ군에 산재해 있다.

경기도 항일운동유적 안내판 분포지도 [자료=경기문화재연구원]
경기도 항일운동유적 안내판 분포지도 [자료=경기문화재연구원]

경기도는 3·1절을 맞이해서 유적지를 기념하고 찾아오는 방문객을 위해 120개소 안내판과 주변 환경 청소를 실시한다. 특히 가평공립보통학교 3.1운동 만세시위지와 양평 고읍면사무소 3.1운동 만세시위지 등 20곳에서는 3월 1일 가족자원봉사단 등 20가족이 ‘우리 집 가까이 항일운동유적지 청소하기’에 참여해 안내판 청소뿐만 아니라 3·1절 의미를 새기는 작은 태극기와 감사의 마음을 담아 꽃을 놓는다.

유적지에 대한 안내문을 사전에 배부해 방문 당일 어린이들이 부모로부터 유적지에서 이뤄진 치열한 항일운동에 대해 생생한 설명을 들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경기도에서 제공하는 ‘경기도 항일운동유적 안내판 분포지도’를 통해 경기도 31개 시ㆍ군에서 곳곳에서 메아리쳤던 항일운동의 정신이 깃든 장소들에 대한 정보도 제공한다.

경기도는 앞으로 항일유적지 1개소와 학생들을 연결하는 ‘1항일유적지+1학생지킴이’를 통해 항일 유적 정신이 학생들을 통해 전파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수원고등농림학교 학생 운동지 [사진=경기도]
수원고등농림학교 학생 운동지 [사진=경기도]
수원고등농림학교 학생 운동지 [사진=경기도]
수원고등농림학교 학생 운동지 [사진=경기도]

이와 별개로 경기도는 지난해 ‘경기도 친일문화잔재 조사·연구’ 용역 결과 도내 친일 인물에 대한 기념물이 161건 확인됨에 따라 기념물에 안내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친일잔재상징물 안내판은 해당 기념물에 설치돼 기념물에 대한 소개와 함께 기념물이 친일 행적과 어떻게 관련이 있는지를 설명하는 도구로 활용된다.

또한 경기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일제문화 잔재 청산, 애국ㆍ항일 정신, 독립운동 등을 소재로 한 문화행사, 공연ㆍ영상ㆍ교육 등 각종 콘텐츠 개발 및 활용 사업 공모를 지원한다.

공모대상은 경기도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 단체 및 예술인, 문화예술진흥법(제7조)에 의한 전문예술 법인 및 단체 등으로 3월과 6~7월 총 2회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