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애국지사 찾아가는 ‘한방주치의’ 생긴다
생존 애국지사 찾아가는 ‘한방주치의’ 생긴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2.2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 자생의료재단 MOU, 자택방문 정기적 침 치료, 한약 처방 등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고령 독립유공자들을 위한 한방주치의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국가보훈처(장관 황기철)와 자생의료재단(사회공헌위원장 신민식)은 22일 고령 독립유공자 건강지원과 예우를 위한 ‘생존 애국지사 한방주치의’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2일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왼쪽)은 승병일 애국지사(가운데)를 방문한 자리에서 신민식 자생의료재단 사회공헌위원장(오른쪽)과 '생존 애국지사 한방주치의'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국가보훈처]
22일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왼쪽)은 승병일 애국지사(가운데)를 방문한 자리에서 신민식 자생의료재단 사회공헌위원장(오른쪽)과 '생존 애국지사 한방주치의'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국가보훈처]

양 기관은 애국지사 인근 지역 자생한방병원 병원장이 직접 생존 애국지사 자택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침 치료와 한약 처방 등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업무협약은 3.1절을 앞두고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승병일 애국지사의 자택을 방문한 자리에서 진행되었다. 이 자리에 함께 한 한의사이자 독립유공자 후손인 신민식 위원장이 승병일 애국지사를 직접 진료했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협약식에서 “삼일절을 앞두고 생존 애국지사들을 위한 한방주치의 사업을 자생의료재단과 추진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목숨을 바쳐 나라를 지켜낸 독립유공자등에 대한 예우에 소홀함이 없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승병일 애국지사는 독립운동을 위한 비밀결사조직인 ‘혈맹단’을 조직해 민족의식을 고취하는 활동을 전개하다 체포되어 옥고를 치르다 광복과 함께 석방되었다. 또한 6.25 전쟁 당시 육군 대위로 낙동강 방어 작전에 참전했다. 지사는 독립운동의 공로를 인정받아 2000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자생의료재단은 지난 2019년 국가보훈처와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사업’업무협약을 체결해 매년 100명의 고교생에게 1인당 100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을 위한 의료봉사 및 생계지원 등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예우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