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621명 발생…38일 만에 다시 600명대 급증
코로나19 신규확진자 621명 발생…38일 만에 다시 600명대 급증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2.1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를 나타내면서 17일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 초반까지 급증했다. 38일 만에 다시 600명대로 늘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 청장)는 2월 17일 0시 기준으로, 신규확진자는 621명 늘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84,946명(해외유입 6,778명)이라고 밝혔다. 하루 전인 16일 457명보다 164명이나 많다. 또한 1월 10일(657명) 이후 38일 만에 다시 600명대로 늘었다.

[이미지=pixabay]
[이미지=pixabay]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국내발생이 590명, 해외유입이 31명이다.

신규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47명, 경기 147명, 인천 21명으로 수도권이 총 415명이다. 다른 지역은 충남 74명, 부산 18명, 전남 15명, 경북 14명, 대구 12명, 울산 9명, 대전·경남 각 7명, 충북·전북 각 6명, 강원 3명, 광주·세종 각 2명으로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에서만 17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809명으로 총 75,360명(88.72%)이 격리해제되어, 현재 8,048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169명, 사망자는 4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1,538명(치명률 1.81%)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