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을 꿈꾸는 초등학교 선생님의 뇌활용 행복학급 경영노하우
‘스승’을 꿈꾸는 초등학교 선생님의 뇌활용 행복학급 경영노하우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2.01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활용 행복교육 실천사례 1] 경기 부천 창영초등학교 지현주 교사

“뇌활용은 ‘선택하면 이루어지는 두뇌의 힘’을 잘 활용하게 하는 훈련입니다. 누구에게나 있는 두뇌의 힘을 잘 키우면 누구나 가치 있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습니다.”

경기도 부천 창영초등학교 지현주 교사는 지난 1월 30일 홍익교원연합(회장 고병진)이 유튜브로 개최한 《뇌활용 행복교육 실천사례 발표》에서 초등학교 과정의 인성중심 뇌활용 학급경영의 원칙 및 실천사례를 발표했다.

지난 1월 30일 홍익교원연합이 개최한 '뇌활용행복교육 실천사례 발표'에서 발표하는 창영초등학교 지현주 선생님이 자신감 회복 교육을 위해 '실수 OK'문화를 이야기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지난 1월 30일 홍익교원연합이 개최한 '뇌활용행복교육 실천사례 발표'에서 발표하는 창영초등학교 지현주 선생님이 자신감 회복 교육을 위해 '실수 OK'문화를 이야기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지현주 교사는 “초등학교에서 가장 가슴 아픈 순간은 이제 채 10년 남짓 인생을 살아온 아이들이 ‘원래 그런 것 못해요. 해도 안돼요.’라며 스스로 가치와 가능성을 보지 못할 때”라며 “두뇌의 힘을 키우는 뇌활용 행복교육의 다양한 방법을 통해 표정이 밝고 기가 살아 생명력이 넘치는 아이들로 성장시킨 체험과 원리를 이해하기 쉽게 전했다.

지현주 교사는 서두에 “대부분 집을 그리라면 지붕, 기동, 마지막으로 주춧돌을 그리지만 집을 짓는 전문가인 목수는 주춧돌부터 그 다음 기둥, 그리고 마지막 지붕을 그린다. 교육의 주춧돌인 선생님의 교육철학, 기둥인 학급경영의 원칙을 바로 세운 후 지붕인 학급경영의 방법을 찾아야 한다. 뇌교육 교원연수 때 철학과 목표 없이, 방법만 찾지 않았는지 스스로 자문했다.”고 경험을 밝히고 뇌활용 학급경영의 목표로 △활기찬 몸 △따뜻한 가슴 △순수하고 밝은 의식 △홍익의 마음을 가진 아이 네 가지를 제시했다.

지현주 교사는 뇌활용 학급경영의 4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지현주 교사는 뇌활용 학급경영의 4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는 “뇌활용 학급경영을 할 때 순서가 매우 중요하다, 첫째 정서조절 교육, 두 번째 자신감 회복교육, 세 번째 홍익의 가치관 교육”이라며 “누구나 부정정서일 때 부정을 체험하고 긍정정서일 때 긍정을 체험하기 때문에 정서적으로 건강할 때 좋은 선택을 할 수 있는 힘이 생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서조절 교육의 사례로 맨발걷기와 국학기공, 뇌체조, 교실 한 켠 ‘온전한 쉼’이라는 작은 명상코너 마련 등 두뇌우호적인 교실분위기를 조성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현주 교사가 정서조절교육을 위해 실시한 맨발걷기, 국학기공 등 체험과 아이들의 변화를 발표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지현주 교사가 정서조절교육을 위해 실시한 맨발걷기, 국학기공 등 체험과 아이들의 변화를 발표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두 번째 자신감 회복 교육과 관련해 “긍정을 선택하는 힘을 키우려면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 비교나 평가에서 오는 자신감이 아니라 ‘누구나 할 수 있다. 나도 할 수 있다’는 본질적 자신감 회복과 선택의 주체가 ‘나’라는 자각이 필수”라며 그동안 실시한 ‘실수OK 문화’와 자기선언, 한계극복 스쿼트 사례를 들었다.

지 교사는 “아이들이 자신 있게 도전하도록 하려면 ‘실수 OK, 괜찮아! 실수해도 괜찮아! 잘못해도 괜찮아! 누구나 실수할 수 있어’라는 정보가 필요하다. 아이들이 더 이상 눈치 보지 않고 스스로 ‘실수 OK’라고 하게 되었다.”라며 “선생님 자신에게도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자신감 회복을 위해 한계정보를 깨는 스쿼트를 통해 목표를 달성해나가면서 변화하는 학생의 표현지.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자신감 회복을 위해 한계정보를 깨는 스쿼트를 통해 목표를 달성해나가면서 변화하는 학생의 표현지.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는 “자신감은 한계정보를 스스로 깼을 때 내면으로부터 차오른다. 4학년 학생들과 한계극복을 위해 스쿼트 20개부터 시작해 매주 10회씩 개수를 올려가며 학기말 마침내 160개 목표를 달성했는데 그 과정이 감동이었다. 웅장한 음악 속에서 ‘너의 한계는 오로지 너만 깰 수 있다’라고 외치며 아이들과 함께 했다. 힘든 일은 피하고 싶고 귀찮아하던 아이들은 ‘내가 진짜 할 수 있구나’라는 심장이 뛰는 체험을 한 후 정보가 바뀌었다. 힘이 든다는 것은 나에게 힘이 들어오는 것이고 내 마음의 힘이 강해지는 것이라고 이해했다.”며 단계마다 변화하여 최종적으로 “나의 한계는 어디까지인지 너무나 궁금하다”라고 쓴 학생의 표현지를 소개했다.

마지막 홍익의 가치관 교육에 대해서는 “홍익은 방향성을 제시한다. 선택하면 이루어지는 힘을 키워 어떠한 선택을 할 것인가하는 가치관이다. 나뿐인 선택보다 함께 이루고 상생의 선택을 할 때 행복하다는 경험을 하게 해주는 것”이라며 1일1선 팀프로젝트 사례를 들었다.

원격학습 환경에서 학생들이 팀을 이뤄 하루에 하나씩 홍익을 실천하는 1일1선 온라인 팀프로젝트를 하는 모습.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원격학습 환경에서 학생들이 팀을 이뤄 하루에 하나씩 홍익을 실천하는 1일1선 온라인 팀프로젝트를 하는 모습.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지난해 원격수업환경에서 지현주 교사는 팀별로 홍익의 콘텐츠를 동영상으로 제작하는 과제를 부여했다. “아이들은 팀과 하나 되기 위해 마음을 모으고 생활 속에서 홍익을 실천하는 행동을 영상으로 촬영했다. 처음에는 자기 사랑하기로 건강한 음식 먹기, 규칙적인 생활하기, 운동하기 등 자기관리에서 시작해 신발장 정리하기, 빨래개기 등 가정 내 ‘효’활동으로, 나아가 주변에 음식반찬 나눠주기, 아파트의 쓰레기 정리하기와 같은 이웃사랑과 지구 환경보호까지 의식의 창이 넓어졌다.”

지현주 교사는 끝으로 “아이들의 ‘스승’으로 기억되고 싶은 꿈을 이루어 가고 있다. 아이들의 순수함에 웃음이 나고 뭉클하게 감동하고 행복했다.”며 “많은 이들이 함께 행복했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뇌활용 학급경영 1년을 마치고 체덕지 성장노트를 통해 나타난 학생의 변화.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뇌활용 학급경영 1년을 마치고 체덕지 성장노트를 통해 나타난 학생의 변화.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홍익교원연합TV'를 통해 참여한 교육관계자들은 “맨발 걷기하며 눈밭을 뛰는 아이들이 행복해 보인다.”, “초등학교 때부터 이런 철학을 가지고 교육하는 선생님이 계신다면 대한민국 교육이 달라질 것 같다.”, “좋은 선택을 위해 긍정정사가 필요하다는 것을 현장에서 느낀다. 공감한다.”며 공감을 나타냈다.

6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