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과학관, 초중고생 대상 인공지능 탐구프로그램 운영
국립중앙과학관, 초중고생 대상 인공지능 탐구프로그램 운영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1.2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탐구프로그램에 초・중등생 100명 선정하여 8개월간 자문서비스 등 지원

인공지능 관련 학교 동아리 30개 선정하여 찾아가는 특강 등 연중 지원

국립중앙과학관(관장 유국희)은 초・중등학생 대상으로 2021년 인공지능 탐구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올해 운영하는 인공지능 탐구프로그램은 ▲자율탐구 프로그램▲인공지능 동아리 지원 프로그램이다.

먼저 자율탐구 프로그램에서는 100명의 초・중・고등학생이 과학관이 제시한 인공지능 탐구과제 중 한 개를 선택하여 금년 10월까지 자율탐구를 한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 정부출연(연) 연구원 13명, KAIST 석・박사 과정 학생 12명 등 총 31명으로 구성된 국립중앙과학관 인공지능 자문단은 다양한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여 학생들의 탐구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립중앙과학관은 초・중등학생 대상으로 2021년 인공지능 탐구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미지=국립중앙과학관 누리집 갈무리]
국립중앙과학관은 초・중등학생 대상으로 2021년 인공지능 탐구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미지=국립중앙과학관 누리집 갈무리]

우선, 매월 1회 원격으로 정기 자문을 지원한다. 참여 학생들은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하여 각자 거주지(집)에서 탐구 중 발생한 궁금한 내용에 관해 질의하고 인공지능 자문단은 실시간 답변과 탐구방향에 관한 자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기 자문 외에 수시 자문도 제공한다. 참여 학생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활용하여 수시로 도움을 요청하면 인공지능 자문단의 전문가들이 댓글로 필요한 자문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참여 학생들은 과학관을 방문하여 전문가들로부터 1:1 대면 자문과 교육도 받을 수 있다.

오는 10월 중에는 학생들의 탐구성과를 종합 평가하여 우수 학생에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등을 수여・격려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동아리 지원 프로그램을 보면 인공지능 관련 초・중・고등학교 동아리(30개)를 대상으로 맞춤형 체험교육과 찾아가는 자문 서비스 등을 12월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우수 동아리 지도교사에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도 수여한다.

수준별 인공지능 탐구과제 현황. [자료=국립중앙과학관]
수준별 인공지능 탐구과제 현황. [자료=국립중앙과학관]

 

과학관은 체험 동영상과 재료를 각 동아리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동아리는 초급(블록으로 인공지능 스피커 만들기), 중급(파이썬으로 인공지능 스피커 만들기), 고급(딥러닝 이해하기) 3개 과정 중 1개 과정을 선택하여 자체적으로 탐구활동을 하게 된다.

또한 인공지능 관련 자문・특강을 희망하는 동아리를 위해 전문가가 직접 학교에 방문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도 제공된다. 1개 동아리는 연 2회의 범위 내에서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심화 및 응용탐구를 원하는 동아리 학생들은 과학관을 방문하여 인공지능과 연계된 로봇・드론 등을 주제로 한 체험교육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국립중앙과학관이 지난해부터 시작하여 올 해 두 번째로 시행하는 인공지능 자율탐구에 참여를 희망하는 학생은 1월 25(월)부터 2월 19일(금)까지, 동아리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를 희망하는 지도교사는 2월 1(월)부터 3월5(금)까지 각각 국립중앙과학관 누리집(http://www.science.go.kr) 공지사항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