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거래 급증에 소비자피해도 지속적으로 증가
온라인 거래 급증에 소비자피해도 지속적으로 증가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1.2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온라인거래피해구체 신청 접수 2016년 10,331건서 2020년 16,974건으로 늘어

코로나19 등으로 소비패턴이 비대면 거래로 변화하면서 온라인거래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이에 따른 소비자피해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2016년~2020년)간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접수된 온라인거래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69,452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피해구제 신청 건수를 보면 2016년 10,331건, 2017년 12,601건, 2018년 13,648건, 2019년 15,898건에서 2020년에는 16,974건으로 늘었다.

한국소비자원이 피해구제 신청 69,452건을 분석한 결과, 항공여행운송서비스, 투자자문(컨설팅), 국외여행 등 964개의 다양한 품목이 접수됐다.

피해유형별로는 계약불이행·계약해제·해지·위약금 등 ‘계약’관련 피해가 63.6% (44,189건)로 가장 많았고, ‘품질·AS’ 관련이 5.1%(3,544건), ‘안전’ 관련이 3.6%(2,499건) 등의 순이었다.

온라인 플랫폼 관련 소비자피해 중 40.8%는 피해보상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구제 신청 사건(69,452건) 중 주요 9개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와 관련한 분쟁은 15.8%(10,947건)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이 중 소비자가 환급·배상·계약해제 등으로 피해를 보상 받은 비율은 58.6%(6,420건)이었고, 입증 자료 미흡, 판매자 신원정보 미상 등으로 피해보상을 받지 못한 경우가 40.8%(4,464건)로 다른 분야의 피해구제 합의율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온라인 플랫폼관련 피해구제 처리결과 현황(단위 : , %), 자료=한국소비자원

처리결과

2016

2017

2018

2019

2020

합의*

915

(56.2)

1,184

(59.0)

1,422

(59.7)

1,703

(62.2)

1,196

(54.5)

6,420

(58.6)

미합의

714

(43.8)

822

(41.0)

958

(40.3)

1,034

(37.8)

936

(42.6)

4,464

(40.8)

처리중

-

-

-

-

63

(2.9)

63

(0.6)

합계

1,629

2,006

2,380

2,737

2,195

10,947

* 환급, 배상, 계약해제·해지, 계약이행 등

 

온라인 플랫폼 관련 소비자피해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플랫폼 운영사업자들이 입점판매자에 관한 신원정보 제공, 입점판매자와 소비자 간의 중재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 하는 것과 함께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위해물품 거래 관련하여 피해구제 신청된 1,074건을 분석한 결과, 환급·배상·교환 등으로 피해를 보상 받은 비율은 47.6%(511건)이었고, 피해입증의 어려움이나 판매업자의 연락 두절 등으로 피해보상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52.1%(560건)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렇게 피해보상을 받지 못하는 비율이 높은 것은 플랫폼 운영사업자의 위해물품거래 방지 의무 및 손해 배상 책임이 없어 소비자가 위해물품 사용으로 피해를 입더라도 피해구제를 받지 못하는 것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근 5년간 외국 사업자와 관련된 피해구제 신청 1,500건을 분석한 결과, 2020년(411건)은 2019년(304건)에 비해 35.2%(107건) 증가했으나, 발송된 피해구제 신청 공문 반송, 사업자 연락두절 등으로 피해보상을 받지 못한 경우가 48.2%(723건)로 나타났다.

외국 사업자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2016년년 270건에서 2019년 304건, 2020년 411건으로 늘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는 온라인 거래를 모니터링하는 등 온라인 거래에서의 소비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