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나이며, 나는 왜 이곳에 있는가” 자기 존재에 대한 근원적 질문 던져
“나는 왜 나이며, 나는 왜 이곳에 있는가” 자기 존재에 대한 근원적 질문 던져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1.2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서울문화재단 유망예술지원 뉴스테이지 극작 부문 선정작

연극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1월29일~2월 7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서 공연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유망예술지원사업 ‘뉴스테이지 (NEWStage)’ 극작 부문 선정작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을 오는 1월 29일(금)부터 2월 7일(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무대에 올린다.

‘뉴스테이지(NEWStage)’는 데뷔 10년 이내의 유망한 연극인을 발굴해 창작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작품 개발에서 발표까지 단계ㆍ입체적으로 지원하는 예술지원사업이다.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연습장면.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연습장면.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이번에 선정된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은 김연재 극작가의 섬세한 언어와 매혹적인 이미지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작품은 노르웨이에서 인공 부화한 흰머리 쇠기러기가 우리나라 전남 흑산도에 도착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노르웨이의 철새연구원이 심장마비로 쓰러지고 동시에 그와 생일이 같은 사람들은 이명을 듣는다. 어느 날 밤, 하수구공은 화장실 바닥에서 목격한 흰머리 쇠기러기를 따라 하수구를 파내려간다. 연결된 하수구를 따라 노르웨이 베르겐대학, 서울의 한국외국어대학, 흑산도의 철새연구소, 도넛 가게와 산불감시소 등 파편처럼 흩어진 인물들이 서로 만난다.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연습장면.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연습장면.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하수구에 있는 것들은 죄다 이름으로부터 도망쳐 이동한 것들이야.
그러니까, 출석부에는 없지만 교실에는 있는 키 작은 꼬마 같은 것들 말이야.
어느 날 소풍에 갔다가 그 꼬마가 영영 사라진대도 아무도 알아차리지 못할 거야. 하지만 꼬마의 짝꿍은 알고 있을 거야.”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중에서)

철새의 탄생과 철새연구원의 죽음을 통해 무관해 보이는 인물이 서서히 연결되는 과정은 ‘극단 동’ 특유의 신체행동연기로 표현한다. 행동의 나열을 통해 인물과 장면을 전달하는 신체행동연기로 배우들은 끊임없이 몸을 움직이며 마법 같이 구불구불한 하수구 세계로 관객을 이끈다. 연극은 “나는 왜 나이며, 나는 왜 저곳이 아닌 이곳에 있는가” 등 자기 존재에 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다.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작가 김연재.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작가 김연재.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은 오는 1월 29일(금)부터 2 월 7일(일)까지 공연한다. 평일은 오후 7시 30분, 토·일요일은 오후 3시에 시작한다. 예매와 공연 관련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포스터. [포스터제공=서울문화재단]
연극 '상형문자 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포스터. [포스터제공=서울문화재단]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