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집으로 배달하는 온라인 여행, 집콕여행꾸러미 출시
여행을 집으로 배달하는 온라인 여행, 집콕여행꾸러미 출시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1.1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해설가와 실시간 대화하며 떠나는 온라인 여행, 집에서 체험하는 집콕여행꾸러미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여행에 대한 욕구는 높으나 안전한 방역을 위해 ‘집콕’을 감수하는 사람들을 위한 여행 상품이 출시되었다. 대한민국 대표 여행지의 숨은 이야기와 직접 가야만 체험할 수 있던 즐길 거리를 집으로 배달한다.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실시간 온라인 여행 상품 중 외국인 랜선여행을 위한 '부산 Virtual tour.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실시간 온라인 여행 상품 중 외국인 랜선여행을 위한 '부산 Virtual tour.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한국관광개발연구원이 함께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이하 테마여행 10선)’ 실시간 온라인 여행 상품과 ‘집콕여행꾸러미’상품을 출시했다.

온라인 여행상품은 전문 해설가와 함께 온라인 관광객이 매력적인 테마여행 10선 지역을 영상으로 함께 여행하며 실시간 이야기를 나누는 상품이다. 한국어 해설을 제공하는 내국인용 상품 6종, 영어해설을 제공하는 외국인용 상품 9종으로 2월 25일까지 국내외 여행전문 누리집에서 2월 25일까지 판매한다.

내국인용 랜선여행 상품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내국인용 랜선여행 상품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내국인용 상품으로는 익숙한 지역에서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도록 깊이 있는 해설과 영상체험 기회를 갖는 ▲대구 이중섭 투어 ▲광주 양림동 랜선여행 ▲요즘 경주 ▲군산 타임슬립투어 4종과 아이들을 위해 기획산 ▲경주 역사여행 ▲군산 근대사 여행 2종이 있다. 6종 상품은 ‘마이리얼트립(myrealtrip.com)’에서 이용할 수 있고, 아이들을 위한 2종은 ‘놀이의 발견(nolbal.com)’에서도 구매가능하다.

한국 방문이 어려운 외국인이 간접여행을 하는 외국인용 상품 9종은 수원, 강릉, 대구, 부산, 경주, 전주, 목포, 공주‧부여, 단양‧제천을 주제로 한다. 권역별 추천 관광지와 먹거리를 영어로 소개하고 실제 여행을 하듯 일정에 따라 관광지 영상을 제공해 향후 한국 여행을 준비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상품은 여행전문 해외 누리집인 ‘바이에이터(Viator)’와 ‘케이케이데이(Kkday)’에서 「코리아 버추얼 투어(Korea Virtual Tour)」로 검색해 구매할 수 있다.

영어 해설을 제공하는 외국인용 랜선여행 9종.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영어 해설을 제공하는 외국인용 랜선여행 9종.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편, ‘집콕여행꾸러미’ 6종은 집에서 여행의 설렘을 즐기며 지역 특산물을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되었다. 꾸러미에는 지역 청년들이 만든 특산품과 지역 고유의 음식, 지역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만들기 등 즐길 거리와 함께 지역 여행지 소개 자료와 체험 영상 등 풍부한 볼거리가 담겨있다. 아울러 안전하고 자유롭게 국내 여행을 즐길 시기에 활용하도록 지역 여행정보와 관광지 할인권 등도 동봉해 집으로 배달한다.

집콕여행꾸러미 중 1월 20일 첫선을 보이는 대한민국 테마여행 10권역 중부내륙힐링여행을 주제로 한 '내 몸을 위한 처방전' 꾸러미.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집콕여행꾸러미 중 1월 20일 첫선을 보이는 대한민국 테마여행 10권역 중부내륙힐링여행을 주제로 한 '내 몸을 위한 처방전' 꾸러미.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집콕여행꾸러미는 1월 20일부터 2월 25일까지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와 온라인 매장 ‘29cm(29cm.com)’누리집에서 일주 간격으로 순차 출시하며, 상품 1종당 150개 수량으로 총 900개를 소진 시까지 판매한다.

온라인 여행상품과 ‘집콕여행꾸러미’ 상품과 테마여행 10선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테마여행 10선’ 공식 누리집(ktourtop10.kr)과 공식 인스타그램(instagram.com/ktourtop10)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