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골프 US오픈서 김아림 선수 전 경기 마스크 쓰고 우승
여자골프 US오픈서 김아림 선수 전 경기 마스크 쓰고 우승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12.1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우승과 코로나19 방역모범에 축전 전달

지난 10일부터 14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챔피언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75회 US여자오픈’에서 김아림 선수가 첫 출전에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이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김아림 선수의 우승과 함께 특히 전 경기 마스크를 착용하며 방역모범을 보인 것에 축전을 보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여자골프 US오픈에서 김아림 선수가 첫 출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역대 다섯 번째 선수가 되었다. 마스크를 쓰고 전 경기와 훈련에 임한 김아림 선수. [사진=SBS 영상 갈무리]
여자골프 US오픈에서 김아림 선수가 첫 출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역대 다섯 번째 선수가 되었다. 마스크를 쓰고 전 경기와 훈련에 임한 김아림 선수. [사진=SBS 영상 갈무리]

US 여자오픈은 전미 골프협회가 주최하는 대회로 1946년 창설이후 올해 75회를 맞았으며, 아나(ANA) 인스퍼레이션 등과 함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5대 주요 대회라고 불린다.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역대 한국인 선수는 1998년 박세리 선수를 필두로 2005년 김주, 2008년과 2013년 박인비, 2009년 지은희, 2011년 유소연, 2012년 최나연, 2015년 전인지, 2017년 박성현, 2019년 이정은 선수가 있다. 김아림 선수의 우승으로 우리나라는 11번째 우승컵을 받게 되었다.

김아림 선수는 US 여자오픈에 첫 출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역대 다섯 번째 선수로 한국 여자프로골프의 위상을 전 세계에 떨쳤다.

경기종류후 김아림 선수는 “다른 선수들과 경기 보조원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아 4라운드 내내 마스크를 끼고 경기에 임했다.”고 밝혔다. 김 선수는 훈련 중에도 마스크를 잊지 않고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모범을 보였다.

박양우 장관은 “박세리 선수가 US 여자 오픈에서 최초로 우승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로 힘겨워하던 대한민국 국민을 위로했던 것처럼 22년 만에 같은 대회에서 김아림 선수가 역전극을 펼쳐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일상을 보내는 국미에게 큰 용기와 희망을 주었다. 철저한 마스크 착용 역시 세계 스포츠팬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며 “앞으로도 한국여자프로골프의 명성을 지속적으로 세계무대에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