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선인장, '레드캔들'과 '레몬캔들' 국산 품종 출시
크리스마스 선인장, '레드캔들'과 '레몬캔들' 국산 품종 출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12.1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 게발선인장 국산품종 ‘레드캔들’, ‘레몬캔들’ 개발

경기도농업기술원이 겨울에 화려하게 꽃이 피는 게발선인장 국산품종 ‘레드캔들’, ‘레몬캔들’을 개발했다.

'게발선인장'은 줄기가 게의 발과 비슷하다고 하여 '게발선인장'이라고 하며, 주로 겨울에 꽃이 피기 때문에 ‘크리스마스 선인장’으로도 불린다. 최근에는 개화조절기술을 통해 가을부터 이듬해 봄까지 꽃시장에서 게발선인장을 만날 수 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이 개발한 게발 선인장 국산 품종 '레드캔들'(사진 왼쪽)과 '레몬캔들' [사진=경기도농업기술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개발한 게발 선인장 국산 품종 '레드캔들'(사진 왼쪽)과 '레몬캔들' [사진=경기도농업기술원]

빨간색, 흰색, 분홍색 등 꽃색이 다양해 인기가 많은 다화성(多化性) 선인장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국내 농가에서는 유럽 등지에서 종묘를 수입해 재배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는 게발선인장 품종의 국산화를 위해 2004년부터 육종 연구를 시작, 지금까지 ‘웨딩’ 등 9품종을 개발해 65만주를 농가에 보급했고 현재 고양, 파주 등지에서 재배하고 있다.

올해 육성한 신품종은 꽃피는 시기와 형태가 비슷한 ‘캔들’ 시리즈인 ‘레드캔들’과 ‘레몬캔들’ 2품종이다.

‘레드캔들’ 품종은 꽃잎 전체가 적색으로 관상가치가 높으며 여름 고온기에도 잘 자라는 장점이 있다. 또한 줄기가 늘어지지 않아 밀식재배(밀도를 높게 해서 빽빽하게 재배함)나 유통에 유리하기 때문에 농가에서 선호하는 품종이다.

‘레몬캔들’은 지금까지 시중에서 쉽게 보지 못했던 연한 노랑색 꽃이 피는 품종으로 다화성이며 엽상경(잎 모양의 줄기)이 단단하고 분지(分枝) 수가 많아 번식이 잘 되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