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멈춘 일상 속, 쉼과 치유가 되는 공예를 만나세요
잠시 멈춘 일상 속, 쉼과 치유가 되는 공예를 만나세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2.0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공예트렌드페어’ 12월 3일~6일 온·오프라인 병행 개최

'2020 공예트렌드페어’가 12월 3일(목)부터 6일(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에이(A)홀에서 열린다. 이 공예트렌드페어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이하 공진원)이 주관한다.

올해로 열다섯 번째를 맞이한 ‘공예트렌드페어’는 국내 최대의 공예 축제이자 공예 전문 박람회로 소비자와 공예가를 잇는 교류의 장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행사는 철저한 방역체계 하에 운영하고, 현장행사와 더불어 공식 누리집(https://www.kcdf.kr/craftrendfair)을 통한 다양한 온라인 행사도 함께 개최된다.

2020 공예트렌드페어 포스터. [포스터=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2020 공예트렌드페어 포스터. [포스터=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전시 현장에는 300여 개의 공예 작가, 공방, 기업 및 단체가 참여하고, 주제관, 쇼케이스관, 브랜드관, 창작공방관, 갤러리관, 대학관, KCDF 사업관, 차문화전시관 등의 부스가 마련된다.

이번 주제관은 “휴가예감(休家藝咁) 쉼이 있는 집, 공예를 머금다”를 주제로 강신재 감독(보이드플래닝 소장)이 기획을 맡아 특별한 공간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 19의 확산이 불러온 우리 생활방식 변화를 담은 새로운 주거 공간을 제안하고, 그 안에서 조화롭게 어우러진 공예와 자연이 머무는 사람들에게 쉼과 치유가 될 수 있도록 구현한다.

또한, 휴가예감’이라는 주제를 일상생활에 접목시킬 수 있는 콘텐츠로서 차문화 전시관도 마련하였다. 문화공간 ‘옥인다실’의 이혜진 대표가 기획을 맡았으며, ‘별서정원(別墅庭園)’에서 영감을 받아 공간을 구성하고 다도체험 프로그램과 ‘차생활 도구展’ 등 전시도 함께 선보인다.

누리집을 통해서도 공예트렌드페어 행사를 즐길 수 있다. 온라인 전시관이 마련된 누리집에서는 브랜드관, 창작공방관, 갤러리관, 대학관에 출품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아울러, 코로나 19 확산으로 일상화된 비대면 상황에서 더욱 주목받고 있는 온라인 유통 판로를 통해 공예품 판매 행사도 진행한다. 네이버 쇼핑라이브 채널에서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조희선의 공예품 홈스타일링’(12월 4일 17시), ‘레인보우 지숙과 함께하는 공예트렌드페어 랜선쇼핑(12월 5일 17시)’ 실시간 방송을 준비했다. 각 방송에서는 공예트렌드페어 참가사 공예품 15종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 확산 방지와 안전한 관람을 위해 어느 때보다도 철저한 방역 계획하에 운영될 예정이다. 방역 지침에 따라 전시장 내 안전거리 유지를 위한 관람인원 제한을 적용할 예정이다. 일 2회 행사장 내 방역을 실시하고, 참가사 모두를 대상으로 손소독제와 비닐장갑을 지급하여 직접 만지고 체험하는 공예행사의 특성상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 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행사와 관련하여 더욱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https://www.kcdf.kr/craftrendfair)과 누리소통망 계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