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한 통으로 코로나19출입명부 손쉽게 등록
전화 한 통으로 코로나19출입명부 손쉽게 등록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11.2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취약계층 이용 간편하게, 수기명부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우려 불식

코로나19로 인해 식당이나 카페, 공공기관 등을 출입할 때 수기 출입명부나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로 방문자와 방문일시를 등록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사용하는 수기 출입명부의 경우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있으며, 디지털 취약계층에게는 전자출입명부의 이용이 쉽지 않아 적합한 대체방안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은 25일 다중이용시설 등을 이용할 때 짧은 6자리 14대표번호(14◌◌◌◌)로 전화를 하면 통신비 부담없이 손쉽게 출입을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중시설 이용시 현재 사용하는 QR코드 전자출입명부나 수기 출입명부를 대신해 14로 시작하는 6자리 대표번호로 손 쉽게 출입등록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은 카페에서 수기로 작성한 출입명부. [사진=강나리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중시설 이용시 현재 사용하는 QR코드 전자출입명부나 수기 출입명부를 대신해 14로 시작하는 6자리 대표번호로 손 쉽게 출입등록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은 카페에서 수기로 작성한 출입명부. [사진=강나리 기자]

따라서 방문자가 시설마다 부여된 전화번호로 전화를 하면 방문자와 방문일시를 기록해주는 전화 출입명부 서비스를 최근 일부 지자체가 활용 중이며, 주로 일반 시내전화번호(발신자 부담), 080번호를 사용한다.

과기정통부가 제공하는 14◌◌◌◌번호는 일반 시내전화번호와 달리 통화료가 무료이고, 무료인 080번호에 비해 자릿수가 짧아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단 14◌◌◌◌번호는 사용할 수 있는 번호가 9,000여 개이므로 디지털 취약계층이 자주 이용할 수 있는 곳을 중심으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며, 신청주체를 지방자치단체(시‧도, 시‧군‧구)로 한정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각 지역별로 고르게 분배될 수 있도록 각 지자체별로 가입 가능한 전화번호 개수를 인구비례로 배분했다. 지자체는 11월 26일부터 각 통신사에 14◌◌◌◌번호를 신청할 수 있다. 디지털 취약계층이 자주 방문하는 공공청사,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전통시장 출입명부 관리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는 지자체가 수신자부담 14◌◌◌◌번호를 민원상담 등 대표 전화번호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국민이 통신비 부담을 경감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취약계층이 무료인 14◌◌◌◌번호를 이용해 코로나19 출입명부를 더 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