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한국 대중음악 사상 최초 그래미상 후보
방탄소년단(BTS), 한국 대중음악 사상 최초 그래미상 후보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1.25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에 ‘다이너마이트’ 올라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고 권위 음악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올랐다.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한국시간 25일(미국 서부시간 24일)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로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의 이번 후보 지명은 한국 대중음악 사상 처음이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로서는 처음으로 미국 3대 음악시상식에서 모두 후보에 올랐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고 권위 음악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올랐다. [사진=유튜브 방탄소년단TV]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고 권위 음악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올랐다. [사진=유튜브 방탄소년단TV]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는 그래미 팝 장르 세부 시상 분야 중 하나로, 2012년 시상식부터 신설됐다.

63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는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 외에 ▲제이 발빈·두아 리파·배드 버니&타이니의 '언 디아' ▲ 저스틴 비버와 퀘이보의 '인텐션스' ▲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 ▲ 테일러 스위프트와 본 이베어의 '엑사일'이 올랐다.

그래미 어워드 후보로 오른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8월 21일 발매한 디스코 팝 장르의 싱글이다. 한국 대중음악 사상 처음으로 미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오른 곡이다.

이번 그래미 어워즈는 지난해 9월 1일부터 올해 8월 31일까지 발표된 작품이 심사 대상이다.

이번 후보에 오른 작품을 대상으로 12월 7일부터 2021년 1월 4일까지 최종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정한다. 수상자는 미 현지시간으로 2021년 1월 31일 개최하는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시상자로 나서고 올해 62회 시상식에서는 릴 나스 엑스와 합동무대를 펼치는 등 이미 두 차례 그래미 무대를 밟은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와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s)에서는 이미 각각 3년과 4년 연속 수상한 바 있어 그래미에서도 상을 받으면 '그랜드슬램'을 이루게 된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