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 들기름용 품종 ‘들샘’, 향기와 풍미 좋아 인기!
생 들기름용 품종 ‘들샘’, 향기와 풍미 좋아 인기!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11.1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3종의 향기성분으로 고유의 향 강해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최근 소비가 늘고 있는 생 들기름용 품종으로 들깨 고유의 향이 강하고, 풍미가 좋은 ‘들샘’을 추천했다.

(사진 왼쪽부터) '들샘’ 생 들기름, 종자, 볶은들기름 [사진=농촌진흥청]
(사진 왼쪽부터) '들샘’ 생 들기름, 종자, 볶은들기름 [사진=농촌진흥청]

들기름은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해 항 치매와 학습능력 향상에 효과가 있다. 볶은 들기름은 주로 나물무침이나 비빔밥, 볶음 요리 등에 쓰이고, 생 들기름은 샐러드 소스, 오일 파스타 등에 이용된다. 생 들기름은 볶은 들기름에 비해 고소한 향보다 들깨 고유의 향이 더 진하고, 신선한 맛이 나 이를 선호하는 소비층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국내 들깨 20품종을 대상으로 향기성분을 분석한 결과, ‘들샘’의 향기성분이 33종으로 많고 향기성분수율이 ‘1.86’으로 높아 생 들기름 원료로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들샘은 들깨 고유의 향기를 내는 성분인 ‘피라진’이 ‘0.391’로 ‘다유’(0.092) 품종 보다 7배 정도 많아 다른 품종에 비해 생 들기름의 향이 강하고 풍미가 좋은 것으로 평가됐으며, 이 내용은 지난 8월 특허출원했다.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 정찬식 과장은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이 건강을 위해 섭취해온 들기름의 우수성을 국민들에게 더 널리 알리고 싶다. 앞으로도 가공업체와 소비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현장 중심의 들깨 품종 개발, 보급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