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은한 색깔이 아름다운 꽃다발용 '국화'가 나왔어요
은은한 색깔이 아름다운 꽃다발용 '국화'가 나왔어요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10.30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30일(금) 국립원예특작과학원서 국산 국화 육성계통 품종 평가회 개최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재배가 쉽고 색이 은은한 꽃다발용 국화 계통을 개발하고, 30일(금)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군)에서 품종 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날 선보인 국화는 연분홍, 진분홍, 연녹색 등 은은한 색감이 돋보이고, 모양과 향기가 다양한 국화 10여 계통과 현재 보급 중인 우수 국화 10여 품종이다.

사진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원교B1-200', '원교B1-201', '원교B1-202', '피치팡팡'이다. [사진=농촌진흥청]
사진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원교B1-200', '원교B1-201', '원교B1-202', '피치팡팡'이다. [사진=농촌진흥청]

 진분홍색의 ‘원교B1-201’은 고온기에도 꽃 색이 안정적으로 들고 줄기마다 꽃이 고르게 자라는 특징이 있다. 꽃다발용 국화의 주요 수출기인 8월∼9월 초에도 수확할 수 있어 수출 유망 품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연녹색인 ‘원교B1-202’은 홑꽃으로, 국화에게 가장 심각한 피해를 끼치는 흰녹병에 저항성을 지니고 있다. 줄기가 단단하고 잘 자라며, 일찍 꽃이 피는 특징이 있어 1년 내내 재배할 수 있다.

평가회에서는 올해 품종을 출원․등록한 ‘포키’, ‘프레시카펫’, ‘라이트업’ 품종과 대표 품종인 ‘백강’, ‘피치팡팡’도 선보였다. ‘백강’은 흰녹병에 저항성 품종으로 가을부터 봄까지 재배할 수 있으며 줄기 한 대에 하나의 꽃이 피는 스탠다드 국화이다. 줄기가 단단하고 꽃잎이 잘 떨어지지 않아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2007년부터 본격적으로 꽃다발용 국화를 육종해 보급하고 있으며, 2006년 0.9%였던 국산 국화 보급률은 지속적인 새 품종 개발과 보급으로 2019년 32.7%까지 향상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