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노벨상을 안겨준 “C형간염, 블랙홀,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에 관한 모든 것
2020년 노벨상을 안겨준 “C형간염, 블랙홀,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에 관한 모든 것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29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오스재단Ⅹ고등과학원 , 2020 노벨상 해설 강연 30일 개최

2020년 노벨상 수상자들은 어떤 연구를 했는가, 이들 연구의 업적과 가치, 앞으로의 과제는 무엇인가. 이를 해당 분야의 국내 석학들이 해설하는 강연이 열린다.

카오스재단은 고등과학원과 공동 주최로 10월 30일(금) 오후 7시 30분 ‘2020 노벨상 해설 강연’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강연은 올해의 노벨생리의학상, 노벨물리학상, 노벨화학상을 해설하는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며 유튜브 ‘카오스 사이언스’와 네이버TV ‘카오스재단’ 채널에서 시청 가능하다.

카오스재단은 고등과학원 과 공동으로 2020 노벨상 해설 강연회를 10월  30일 개최한다. [포스터=카오스재단 제공]
카오스재단은 고등과학원 과 공동으로 2020 노벨상 해설 강연회를 10월 30일 개최한다. [포스터=카오스재단 제공]

 

2020년 노벨생리의학상은 C형 간염이라는 질병과 바이러스의 존재, C형 간염의 원인에 대한 연구로 하비 알터(Harvey J. Alter), 마이클 호튼(Michael Houghton), 찰스 라이스(Charles M.Rice) 세 사람이 공동 수상했다. 이에 관한 해설 강연은 카이스트 신의철 의과학대학원 교수가 맡아 인류가 어떻게 바이러스 질병을 극복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발견부터 정복까지 생생하게 들려준다.

블랙홀 연구로 수상한 노벨물리학상에 관한 해설 강연은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우종학 교수가 맡는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블랙홀 과학자인 우종학 교수는 역사적 흐름을 배경으로 노벨 수상자들이 블랙홀을 찾아가는 여정을 살펴볼 예정이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술에 대한 공로로 수상하게 된 2020년 노벨화학상의 해설강의는 ‘다가오는 유전자 교정 시대’를 주제로 한양대 화학과 배상수 교수가 담당한다. 올해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에마뉘엘 샤르팡티에(Emmanuelle Charpentier)와 제니퍼 A 다우드나(Jennifer A. Doudna)는 2012년 크리스퍼 카스9 유전자 가위를 처음으로 개발했고 그 이후로 생명과학과 생명공학 전 분야에 걸쳐 폭발적으로 사용되어 암 치료와 유전병 치료의 꿈을 실현시키고 있다. 이번 강연 진행은 고등과학원 물리천문학부 김용휘 연구원이 한다.

카오스재단 김남식 사무국장은 “2018년부터 카오스재단과 고등과학원이 공동으로 개최하고 있는 노벨상 해설 강연은 노벨상이라는 권위와 명예를 안으며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과학계의 연구 성과에 대해 동일 분야 국내 최고의 석학들에게 연구의 업적과 가치, 앞으로의 과제 등에 대해 심도 있는 설명과 통찰을 얻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