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에서 5일간 재즈 선율에 빠져보세요
부산 해운대에서 5일간 재즈 선율에 빠져보세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2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대문화회관, 10월 27일~31일 ‘해운대재즈페스티벌’ 개최

부산 해운대문화회관(관장 윤창희)는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을 10월 27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개최한다.

올해로 일곱 번째 열리는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은 탄탄한 라인업과 공연 연출로 회를 거듭할수록 부산시민의 주목을 받고 있다. 2020년에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공연기획 프로그램’ 사업에도 선정됐다.

부산 해운대문화회관는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을 10월 27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개최한다. [포스터=해운대문화회관]
부산 해운대문화회관는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을 10월 27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개최한다. [포스터=해운대문화회관]

 

공연 첫날인 27일에는 2019 해운대재즈페스티벌 재즈루키컨테스트 1위 팀인 한유정 쿼텟과 2017년 1위 팀인 Mo Better가 신선하고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다음날 28일에는 블루노트의 명반을 오리지널 편성으로 앨범 그대로 연주하는 ‘Play Bluenote Masterpiece Vol.1’이 재즈 마니아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든다.
29일에는 대한민국 블루스의 황제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의 주인공 기타리스트 김목경 밴드, 30일에는 호소력 깊은 목소리와 한국 정서의 깊이를 만날 수 있는 가수 최백호가 가을을 촉촉이 적셔줄 예정이다.

31일 토요일은 장르를 넘나드는 크로스오버 국악으로 세계 음악계 충격을 던진 국가중요문화재 경기민요 전수자 이희문이 리드하는 ‘오방神과’ 프로젝트가 무대에 오른다. 이희문이 직접 오방神으로 분해 중생(관객)들과 함께 고통과 번뇌로 가득 찬 속세를 탈출하는 상상을 초월하는 흥겨운 무대를 만들 계획이다.
해운대문화회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부산시민들을 위로하고 치유하는 시간을 선물하기 위해 올해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은 더 특별한 뮤지션이 무대에 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번 페스티벌은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1층 객석 띄우기로 진행되며, 문진표 작성과 발열 체크 후 입장을 할 수 있다. 마스크 미착용 관객은 입장이 제한된다.

페스티벌 관련 자세한 내용은 해운대문화회관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