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개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6개 유형 모두에 충분한 효과
국내개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6개 유형 모두에 충분한 효과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10.2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서 밝혀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현재 국내 유행한 6개 바이러스 그룹 모두에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은 지난 24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분리주 6개의 유전형 전체에 대해 세포수준에서 방어능력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발표했다.

질병청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내개발 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세계보건기구가 밝힌 6개 바이러스 그룹 모두에 대해 세포수준에서 방어능력에 충분히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사진=e브리핑 갈무리]
질병청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내개발 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세계보건기구가 밝힌 6개 바이러스 그룹 모두에 대해 세포수준에서 방어능력에 충분히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사진=e브리핑 갈무리]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아미노산 변화에 따라 여러 그룹으로 구분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유전형을 S형, L형, V형, G형, GH형, GR형 등 총 6개 유형으로 구분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첫 유행한 것은 S형, 2월 대구경북 신천지발 유행 바이러스는 V형이었으며, 지난 5월 이태원 발 확산이후 GH그룹의 바이러스가 주도하고 있다. 또한 러시아 국적 선박수리공과 관련해 부산에서 발생한 유형은 GR형으로 발생빈도는 낮은 편이다.

질병관리청은 앞서 국내 개발 항체치료제가 GR형과 S형에 대해 방어력이 확인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에 국립보건연구원 연구결과를 토대로 해당 항체치료제가 현재 주로 발생하는 GH형을 포함 6개 유형 모두에서 중화능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발표내용 상 ‘세포수준에서 방어능력’에 대해 권준욱 부본부장은 “일단 변형, 변이가 일어난 버이러스에 감염된 인체 또는 사람에서의 직접적인 확인은 아니고, 세포 수준에서 세포를 가지고 실험을 통해 충분히 방어능력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날 권 부본부장은 “앞으로도 치료제와 백신 개발확보 및 이를 통한 방어력으로 전 세계가 유행 억제를 가시화할 수 있기 전까지 우리의 코로나19 방역 기본방향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의 코로나19 방역 기본방향은 첫째, 고위험군으로부터 전파를 차단하되, 조기발견 적정치료로 치명률을 낮추는 것이다. 둘째, 역학 추적조사, 선제검사, 감시체계로 지역사회의 연결고리를 발굴‧제거하는 것이다. 셋째, 특별입국을 강화해 해외유임을 계속 차단하면서 최소화하는 것이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세 가지 기본방향의 밑바탕에는 거리두기의 생활화가 전제되어있다.”고 밝혔다.

1
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