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자텃밭에서 키운 상추가 엄청 맛있어요!"
"상자텃밭에서 키운 상추가 엄청 맛있어요!"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10.2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초등학생 대상으로 '상자텃밭 활용 농업체험 프로그램' 실시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초등학생에게 교과 과정과 연계한 ‘상자텃밭 활용 농업체험 프로그램’을 적용한 결과, 참여한 어린이의 식물 친숙도가 22%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주인후초등학교의 상자텃밭 조성 모습 [사진=농촌진흥청]
전주인후초등학교의 상자텃밭 조성 모습 [사진=농촌진흥청]

'상자텃밭 프로그램'은 초등학교 교육과정 중 창의적 체험활동과 연계해 식물 생장에 필요한 빛, 물, 토양 등 재배 조건에 대해 교육하고, 어린이 스스로 관찰하도록 이끄는 활동이다. 텃밭 조성 공간이 부족한 도심 학교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코로나19로 제약이 큰 모둠 텃밭 활동 대신 개별적으로 안전하게 참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농촌진흥청은 이 프로그램을 올해 6월부터 7월까지 전북 전주시 내 초등학교 3학년(28명) 학생을 대상으로 총 8회에 걸쳐 진행했다. 초등학생들은 개인 상자텃밭에 상추와 방울토마토 등으로 작은 텃밭을 꾸린 뒤 텃밭에 이름 붙이기, 식물 생장 관찰하기, 마요네즈로 해충 방제하기, 수확물을 활용한 요리 만들기, 허브식물 오감 체험 등에 참여했다.

전주인후초등학교의 상자텃밭 조성 모습 [사진=농촌진흥청]
전주인후초등학교의 상자텃밭 조성 모습 [사진=농촌진흥청]

그 결과, 참여 학생들의 식물 친숙도는 88.21점(120만점)으로 참여하지 않은 학생 72.21점보다 22% 정도 높았다. 식물 친숙도의 하위요소인 인지적, 정의적, 심체적 요소 또한, 상자텃밭을 가꾸며 활동에 참여한 학생들은 각각 13%, 6%, 16% 향상했다.

이는 식물을 선택해 직접 키우고 식물 분류와 생육환경 등을 관찰하는 과정, 수확물을 활용하는 과정이 인지적 영역뿐 아니라, 몸과 마음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채소를 좋아하지 않았던 학생들도 직접 키운 식물 수확에 뿌듯함을 느끼고, 요리에도 참여하는 등 긍정적인 변화를 보였다.

아울러 체험활동 뒤 식물을 키우고 돌보는 일에 관심이 생겼다고 응답한 학생은 70.3%, 농업 관련 직업에 관심이 생겼다고 응답한 학생은 85.1%를 차지해 대부분 학생이 텃밭활동을 통해 농업과 가까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자텃밭 활용 농업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의 소감 [자료=농촌진흥청]
‘상자텃밭 활용 농업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의 소감 [자료=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코로나19 등에 따른 학교 교육상황을 고려해 이번 농업체험 프로그램을 보완한 뒤 지침서를 발간하고, 현장에서 교육 자료로 활용하도록 ‘농사로(www.nongsaro.go.kr)’에 게시할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