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창작공간 입주영화사, ‘복무하라’ ‘낭만적 공장 ’‘균’ ‘디코이’ 촬영 시작
영화창작공간 입주영화사, ‘복무하라’ ‘낭만적 공장 ’‘균’ ‘디코이’ 촬영 시작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1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문화재단 6월 장충동 영화창작공간 조성...4개 영화사에 무상지원

장철수 감독 신작<복무하라>, 독립예술영화 <낭만적 공장>, 가습기살균제를 다룬 <균>, 어린 의뢰인 제작사 이스트드림의 <디코이>가 촬영을 시작했다.

(재)중구문화재단(사장 윤진호)은 지난 6월 서울 중구 장충동에 영화창작공간으로 프로덕션 오피스 4개실을 영화산업종사자에게 무상으로 제공하여 이번에 4개 영화가 촬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영화 '균' 출연진. [사진=중구문화재단]
영화 '균' 출연진. [사진=중구문화재단]

중구문화재단의 영화창작공간에는 심사를 통해 프로덕션 오피스에 4개 영화사가 입주했으며 ‘어린 의뢰인’ 제작사 이스트드림의 <디코이>,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다룬 <균>(김상경, 이선빈 주연), 독립예술영화 <낭만적 공장>,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장철수 감독 신작 <복무하라>가 본격적인 촬영 시작을 알렸다.

먼저 <복무하라>를 시작으로 <낭만적 공장>, <균>이 잇따라 성공적으로 크랭크인했으며 세 작품은 내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한다. <복무하라>에 배우 연우진, 지안, <낭만적 공장>에 심희섭, 전혜진, 한승도, 박수영, <균>에 김상경, 이선빈, 서영희, 윤경호가 합류했다.

영화 '균' 주연배우들. 왼쪽부터 김상경, 서영희, 이선빈, 윤경호. [사진=중구문화재단]
영화 '균' 주연배우들. 왼쪽부터 김상경, 서영희, 이선빈, 윤경호. [사진=중구문화재단]

 

영화창작공간은 한국영화의 상징적 장소인 충무로의 영화산업 복원과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한국영화계에 활력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이곳에서 영화제작을 위한 프로덕션 작업을 준비 중이다. 또한 충무아트센터 공간을 추가로 지원하여 대본 리딩과 워크숍을 진행했다.

영화 '낭만적 공장' 대본 리딩. [사진=중구문화재단]
영화 '낭만적 공장' 대본 리딩. [사진=중구문화재단]

 

영화 <낭만적 공장>의 김지연 프로듀서 등 관계자들은 “독립영화를 만드는 입장에서 지금 같이 힘든 시기에 적절하고 필요한 지원이라 더 절실하게 와 닿았다.”, “사무실 임대료를 절감하여 제작비의 많은 부분을 작품 개발에 사용할 수 있어 영화 제작에 큰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영화 '복무하라' PD 감독. [사진=중구문화재단]
영화 '복무하라' PD 감독. [사진=중구문화재단]

 

윤진호 중구문화재단 사장은 “영화창작공간 무상제공이 제작 환경에 보탬이 된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충무로 일대에 영화인들의 유입이 늘어나서 영화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