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어프리 영상 만들어 시청각 장애인과 함께해요”
“베리어프리 영상 만들어 시청각 장애인과 함께해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1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전문교육 21명 수료
서울시는 올해 처음 시작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의 첫 수료생 21명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올해 처음 시작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의 첫 수료생 21명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올해 처음 시작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의 첫 수료생 21명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수료식은 10월 14일(수) 동국대학교 iSpace에서 무관중으로 진행한다.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은 애니메이션, 영화 등 자체 개발한 영상콘텐츠를 보유한 제작자가 본인의 영상을 시·청각 장애인이 관람할 수 있도록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하는 방식으로 4주간 진행되었다.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교육 장면. [사진=서울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교육 장면. [사진=서울시]

 

이번 교육과정은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중앙대학교 LINC+사업단, 동국대학교 LINC+사업단과 함께 개발하여, 중앙대와 동국대 캠퍼스에서 온·오프인으로 진행되었으며, 서울산업진흥원 미디어콘텐츠센터에서 시설 및 기술 지원으로 실질적인 영상물을 제작하였다.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교육 장면. [사진=서울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교육 장면. [사진=서울시]

 

교육은 ▲배리어프리 영상콘텐츠 체험, ▲시·청각 장애인에게 듣는 배리어프리영화 강의 ▲ 화면해설, 자막제작의 기초 등 전문강의 및 내레이션 녹음, 믹싱 등 실무제작 방식으로 열렸다.

4주간의 교육기간 동안 애니메이션 <린다의 신기한 여행:파일럿 에피소드> 등 총 6편이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제작되었다. 교육과정에서 제작된 영상은 제10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11월11일~12월1일,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KMDb 온라인채널)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교육 장면. [사진=서울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교육 장면. [사진=서울시]

 

 

‘배리어프리 영상’이란 기존의 영상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해설과 화자, 대사, 음악, 소리정보를 알려주는 한글자막을 넣어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제작한 영상을 말한다.

한정훈 서울시 산업거점활성화반장은 “이번 교육이 영상 제작자들이 배리어프리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알아가는 기회이자, 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과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 제작환경을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