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진단키트는 이상無” 메릴랜드 주지사 직접 오보 반박
“한국산 진단키트는 이상無” 메릴랜드 주지사 직접 오보 반박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9.2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지역신문 인용한 국내 언론사 연이어 오보, 랩지노믹스 경제손실

국내기업 (주)렙지노믹스가 생산한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해 불량으로 인한 사용중단이라는 미국 내 지역신문의 오보에 메릴랜드 주지사가 직접 반박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21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60일간 2곳 실험실에서 문제없이 20만개 이상의 랩지노믹스 테스트를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사용했다”며 신뢰도에 문제가 있다고 보도한 볼티모어 선(The Baltimore Sun)의 보도에 문제를 제기했다.

미국 지역신문 볼티모어 선이 지난 18일(현지시간) 한국산 진단키트의 신뢰도에 문제가 있다는 오보를 냈다. [사진=볼티모어 선 사이트 갈무리]
미국 지역신문 볼티모어 선이 지난 18일(현지시간) 한국산 진단키트의 신뢰도에 문제가 있다는 오보를 냈다. [사진=볼티모어 선 사이트 갈무리]

지난 4월 코로나19상황이 심각한 가운데 미국 내에서 해결방안을 찾을 수 없던 래리 호건 메릴랜드주지사가 긴급하게 한국정부에 요청해 국산 진단키트 50만 회분을 수입했다. 부인 유미 호건 여사와 직접 한국산 진단키트를 실은 비행기를 맞이했던 주지사는 ‘한국사위’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미국 지역신문 볼티모어 선은 지난 18일 “한국에서 수입한 수십만 건의 진단키트에서 신뢰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미국 전역의 요양원에 서 허위 양성결과가 속출하고 있다. 메릴랜드대학 연구소가 한국산 진단키트 사용을 중단했다.”는 보도를 낸 바 있다. 이에 국내 몇몇 언론사에서 해외언론 인용 형식으로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메릴랜드대학 연구소측도 “그동안 랩지노믹스 진단키트를 사용해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다. 기존 키트 사용을 중단한 것은 인플루엔자(독감) 시즌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코로나19와 독감을 같이 검사할 수 있는 방식으로 전환하느라고 한 조치”라고 발표했다.

국내 JTBC와의 인터뷰에서 랩지노믹스 신영준 IR팀장은 “해당 진단키트는 코로나19바이러스 전용”이라며 “메릴랜드 주정부 산하 다른 검사기관에서는 (해당 제품을) 계속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전용 진단키트로 독감바이러스가 검출되는지 검사하니 나오지 않은 것이라는 설명이다.

최근 국내에서도 코로나19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동시에 창궐할 상황에 대한 대비가 강화된 것처럼 미국도 ‘트윈데믹스(twindemic)’ 즉, 감염병 동시유행을 우려하는 상황인 것이다.

한국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9월 7일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시를 동시 진단할 수 있는 체외진단시약 1개 제품에 대해 임상 성능시험 계획을 승인한 바 있다. 해당 제품은 임상시험을 거쳐 허가신청이 통과하면 상용화 단계를 밟는다.

이번 미국 지역신문의 오보사태는 국내 언론사가 해당 기사를 인용해 연이어 보도함으로써 랩지노믹스의 주가가 급락하는 등 실질적인 경제 손실을 보는 사례로 남게 되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