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협옹주 화장품과 용기 현대식으로 재현, 옹주 캐릭터 공개
화협옹주 화장품과 용기 현대식으로 재현, 옹주 캐릭터 공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9.2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고궁박물관· 한국전통문화대학교·코스맥스 9월 22일 업무협약 체결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코스맥스(주) 함께 22일 오전 10시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조선왕실 화협옹주 출토유물 연구를 기반으로 제작한 현대식 화장품을 공개했다. [사진=국립고궁박물관]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코스맥스(주) 함께 22일 오전 10시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조선왕실 화협옹주 출토유물 연구를 기반으로 제작한 현대식 화장품을 공개했다. [사진=국립고궁박물관]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 코스맥스(주)(회장 이경수)와 함께 22일 오전 10시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조선왕실 화협옹주 출토유물 연구를 기반으로 제작한 현대식 화장품을 공개하고, ‘전통화장품 재현과 전통 화장문화 콘텐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세 기관은 업무협약식과 더불어 ▲화협옹주묘 출토화장품의 분석연구 결과를 반영해 현대적으로 제작한 화장품(크림제품과 입술보호제 등), ▲ 화협옹주의 화장품이 담겨있던 청화백자를 실용화해 제작한 화장품 용기들, ▲ 화협옹주 캐릭터를 함께 공개했다.

화협옹주(1733∼1752)는 조선 시대 영조의 딸이자 사도세자 친누이이다. 미색이 뛰어났으나 20세에 홍역으로 사망하였다. 《한중록》을 보면 화협옹주가 사랑받지 못했다는 기록이 있다.

화협옹주 이미지 캐릭터. [사진=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화협옹주 이미지 캐릭터. [사진=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화협옹주는 1733년생이니, 1728년 영조께서 효장세자를 잃고 아들이 태어나기만 기다리시다가 또 딸이 나오니 애달파 그리하셨던지, 그 옹주가 용모가 빼어나고 효성도 있어 아름다우시되 부왕 자애를 입지 못하니라. 그때 영조께서 화협옹주가 아들이 아닌 것이 애달파, 심지어 당신이 사랑하시는 화평옹주와는 서로 한집에도 머물지 못하게 하시니, 화평옹주가 홀로 부왕의 자애를 받는 일이 숨은 아픔이 되어 부왕께 ‘마옵소서’ 여쭈나 아무리 해도 영조께서 듣지 않으시니 할 수 없었느니라. 더욱이 화협옹주로 인하여 그 부마인 신광수까지 사랑을 못 입으니라.”

문화재청은 (재)고려문화재연구원과 함께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경기도 남양주시 삼패동 화협옹주묘를 발굴조사 하였고, 이 묘에서 옹주가 생전 사용했을 빗, 거울, 눈썹먹 등 여러 화장도구와 화장품, 화장품이 담겨있던 소형 도자기를 묶음으로 발견하였다.

이후 문화재청은 화협옹주묘 출토 화장품 유물 53건 93점을 보존처리·분석하여 재질과 성분을 확인하였고, 갈색고체 크림류(밀랍성분), 적색가루(황화수은), 백색가루(탄산납과 활석), 액체류(개미 확인) 등 8건의 화장품 내용물도 연구해 지난 2019년 국제학술대회와 특별전시를 통해 국민에게 공개하였다.

이번에 제작한 현대식 화장품은 유물분석·문헌조사를 통해 확인된 전통재료 성분(유해성분 제외)을 함유하고 있으며, 인체 적용실험을 거쳐 제작한 백색크림과 전통재료 성분을 포함한 파운데이션, 입술보호제 등이다. 또한, 화협옹주묘에서 출토된 청화백자 화장품 용기 10점의 크기와 형태를 수정하고 문양을 단순화하여 실용성 있게 현대식으로 제작한 화장품 용기를 제작하였고, 기록으로만 남겨져 있던 ‘맑고 침착하고 효성이 깊은’ 화협옹주를 상상으로 구현한 캐릭터도 만들어서 공개했다.

앞으로도 세 기관은 추가 연구를 통해 다양한 화장품과 화장품 관련 문화 콘텐츠 등을 제작할 계획이며, 화장품은 올해 말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학교기업에서 ‘프린세스 화협, Princess Hwahyup’이라는 상품명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정부혁신의 하나인 이번 업무협약으로 세 기관은 앞으로 4년 간 ▲(1차) ‘다양한 전통화장품 개발’, ▲ (2차) ‘전통 화장문화 관련 프로그램 개발’, ▲(3차) ‘화장품과 콘텐츠의 활용·홍보’를 단계별로 진행할 계획이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