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냉전체제의 형성과 평화체제의 모색” 논의
“한국전쟁, 냉전체제의 형성과 평화체제의 모색” 논의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9.2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학중앙연구원, 9월 25일 한국전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 개최
한국학중앙연구원은 9월 25일, “한국전쟁, 냉전체제의 형성과 평화체제의 모색”을 주제로 ‘한국전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포스터=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중앙연구원은 9월 25일, “한국전쟁, 냉전체제의 형성과 평화체제의 모색”을 주제로 ‘한국전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포스터=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중앙연구원(원장 안병욱, 이하 ‘한중연’)은 9월 25일, “한국전쟁, 냉전체제의 형성과 평화체제의 모색”을 주제로 ‘한국전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한중연이 주관하고 한중연,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및 한국사연구회가 공동 개최하는 이번 학술회의는 끝나지 않는 한반도 냉전 질서의 역사적 기원으로서 한국전쟁을 되돌아보며, 오늘날 냉전체제를 극복하고 평화체제를 모색하기 위한 학문적 논의의 장으로 마련되었다.

이번 학술회의는 1부 한국전쟁 전후 냉전체제의 형성과 냉전문화, 2부 전쟁의 경험과 전후의 재난 관리, 3부 냉전질서의 극복과 평화체제의 모색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민주주의연구소 김동춘 소장의 기조강연으로 시작되어 이어지는 1부에서는 한국전쟁을 전후로 하여 한반도에서 냉전질서가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그리고 그것이 한반도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등을 다룰 것이다. 임종명 전남대 교수, 정용욱 서울대 교수, 신종훈 경상대 교수가 이와 관련한 발표를 이어간다.

2부에서는 한국전쟁이 가져온 국내적 사회변화를 살펴보기 위해 전후 질병과 보건위생의 역사를 탐구한다. 질병과 방역이 의미를 새롭게 되새기게 된 코로나 시대를 맞아 대부분 사회적 기반이 파괴된 한국전쟁 이후 질병과 방역체계의 형성에 관한 논의를 통해 한국전쟁의 영향을 새로운 각도에서 조명한다. 이동원 서울대 강사, 한봉석 이화여대 연구교수, 김진혁 연세대 의학사연구소 연구원이 발표를 한다.

마지막으로 3부에서는 냉전질서의 극복과 평화체제를 모색을 주제로, 과거와 현재 국내외에서 논의되어 온 평화담론 및 평화체제 관련 논의와 평화사의 시각에서 본 한국전쟁의 의미를 논의하고자 한다. 한국전쟁을 평화사의 시각에서 어떻게 교육할 것인지를 방지원 경북대 교수가, 전쟁 직후와 현재의 한반도를 둘러싼 평화담론 및 평화체제의 모색에 관하여 이동기 강원대 교수, 김보영 인천가톨릭대 강사가 발표를 이어간다.

코로나 19의 사회적 확산에 대처하기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이번 학술회의는 온라인(Zoom) 회의로 진행된다. 한중연은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한반도의 냉전 상황을 깊게 성찰하고 새로운 평화체제가 정착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기회를 국내외 참가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