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에 한 발짝 더 다가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에 한 발짝 더 다가가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9.2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 절차 1차 라운드를 통과, 2차 라운드에 진출했다.

세계무역기구 사무국은 이 같은 내용을 제네바 시각 기준 9월 18일 오전(우리나라 시간 9월 18일 저녁) 공식 발표했다.

총 8개국 후보자가 지난 7월부터 9월초까지 경합을 펼친 결과, 1차 라운드에서는 지지도가 낮았던 멕시코, 이집트, 몰도바 3개국 후보자가 제외되고, 우리나라를 포함한 나이지리아, 케냐, 사우디아라비아, 영국 등 총 5개국 후보자가 2차 라운드에 진출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 WTO/Jay Louvion.     [사진=WTO]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 WTO/Jay Louvion. [사진=WTO]

 

이번 유 본부장의 2차 라운드 진출은 현직 통상 장관으로서 유 본부장의 자질과 전문성, K-방역 등 코로나-19의 성공적인 대응과정에서 높아진 대한민국의 위상, 그리고, 초기부터 산업부, 외교부, 재외공관 등 범정부 TF(팀장: 청와대 정책실장)를 중심으로 한 협업과 지원의 성과로 평가된다.

유 본부장은 제네바 등 유럽 현지 두 차례 방문과 미국 방문 등을 통해 총 140여개 회원국의 장관급 및 대사급 인사와 다양한 계기로 접촉하고 지지를 요청하였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는 주제네바 대표부 및 각 국 재외공관 간 삼각채널을 구성, 163개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과 각 국 제네바 대표부,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의 주한 공관에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교섭 활동을 다각도로 전개해왔다. 아울러, 정상외교 차원에서도 통화나 면담을 통해 유 후보자의 장점을 적극 알려왔다.

외교부는 대다수의 회원국들은 유 본부장이 현직 통상장관으로서 25년간 쌓아온 전문성, 선진국·개도국과의 다양한 협상 타결로 구축된 신뢰와 리더십, 무역 자유화를 통해 경제발전을 이룩한 한국의 경험 등을 높이 평가, 지지한 것으로 평가했다.

향후 2차 라운드에서는 5명의 후보자에 대한 회원국 간 협의절차를 거쳐 최종 2인의 후보자가 최종 라운드에 진출할 예정으로, 회원국별로 2명의 후보만 선호를 표시할 수 있으므로, 경쟁이 더욱 치열할 전망이다. 2차 라운드는 9월 24일부터 시작하여 10월 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그 이후 일정은 선출 절차를 주관하는 세계무역기구 일반이사회 의장(David Walker 현 주제네바 뉴질랜드 대사)이 세계무역기구 회원국들과 협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