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보호구역서 운전할 땐 횡단하는 어린이 주의 …72% 도로 횡단 중 사고
어린이보호구역서 운전할 땐 횡단하는 어린이 주의 …72% 도로 횡단 중 사고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9.0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관계기관 합동 점검결과 발표 총 337건 시설개선 필요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다발지역에서 피해 어린이 10명 중 7명이 횡단 중 사고를 당했고, 가해 운전자 10명 중 5명이 보행자 보호의무를 위반하여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이같은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14일까지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어린이보호구역 52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교육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관계기관 합동점검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점검은 2019년 한 해 동안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였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 42곳과 화물차, 과속차량 등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어린이보호구역 10곳을 대상으로 했다.

합동점검 결과 교통사고 다발지역에서 피해 어린이 10명 중 7명이 횡단 중 사고를 당했고, 가해 운전자 10명 중 5명이 보행자 보호의무를 위반하여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안전표지 미설치, 과속 및 불법 주・정차, 보행공간 단절 등이 주요 문제점으로 나타났다. 교통안전시설 보강 등 총 337건의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안전표지 설치 등 단기간에 개선이 가능한 272건(81%)은 정비 계획을 수립하여 연말까지 개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등 관계기관 합동점검결과, 안전표지 미설치, 과속 및 불법 주・정차, 보행공간 단절 등이 주요 문제점으로 나타났고, 교통안전시설 보강 등 총 337건의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기관 합동점검결과, 안전표지 미설치, 과속 및 불법 주・정차, 보행공간 단절 등이 주요 문제점으로 나타났고, 교통안전시설 보강 등 총 337건의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행정안전부]

 

교차로 구조개선 등 예산이 많이 소요되는 65건(19%)은 2021년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에 우선 반영하여 정비할 계획이다.

특히, 가장 많은 위험요인으로 분석(83건)된 과속・신호위반・불법 주・정차로 인한 사고 예방을 위해 무인교통단속장비 등 교통안전시설을 대폭 확대하고 불법 주・정차에 대한 관리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교육부・경찰청・지자체와 함께 무인교통단속장비 2,087대, 신호등 2,146대를 연말까지 설치하고, 학교・유치원 등 주출입문과 직접 연결된 도로에 있는 불법 노상주차장 281개소도 연말까지 모두 폐지할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