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문학상 대상에 황연 씨의 시 ‘왜지나무’, 김수연 씨 소설 ‘혜선의 집“ 선정
재외동포문학상 대상에 황연 씨의 시 ‘왜지나무’, 김수연 씨 소설 ‘혜선의 집“ 선정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9.0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험수기 대상은 김진아 씨의 ‘슬기로운 이방인 생활’

제22회 재외동포문학상 성인 부문 대상 수상작으로는 시 부문 황연 씨의 ‘왜지나무’, 단편소설 부문 김수연 씨의 ‘혜선의 집’, 체험수기 부문 김진아 씨의 ‘슬기로운 이방인 생활’이 선정됐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제22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총 34편을 코리안넷(www.Korean.net)을 통해 9월 7일 발표했다.

재외동포문학상 성인 부문 대상 수상작으로는 ▲ 시 부문 황연(중국)씨의 ‘왜지나무’, ▲ 단편소설 부문 김수연(캐나다)씨의 ‘혜선의 집’ ▲ 체험수기 부문 김진아(프랑스)씨의 ‘슬기로운 이방인 생활’이 선정됐다.

또한 청소년 글짓기 부문 최우수상에는 ▲ 중·고등부 김미혜(중국)씨의 ‘가을비의 사랑법’ ▲ 초등부 신율(중국)씨의 ‘별’이, 올해 신설된 입양수기 부문 대상에는 ▲ Hana Crisp(호주)씨의 ‘Mother, Lost and Found'가 수상작으로 확정됐다.

한글학교 학생들의 한국어 글쓰기를 장려하기 위해 마련한 ‘한글학교 특별상’은 ▲ 중국 칭다오한글학교 ▲ 케냐 재케냐한글학교 ▲ 미국 다솜한국학교 ▲ 오스트리아 비엔나한글학교 ▲ 아제르바이잔 바쿠한글학교가 수상했다.

재외동포 문학상 수상자 34명에게는 상패와 100만~300만원의 상금이, 한글학교 5곳에는 50만~2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된다. 각 부문별 수상자 시상은 거주국 관할공관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재외동포 문학상은 재외동포들의 한글 문학창작 활동을 장려하고 우리 국민의 재외동포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1999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는 총 59개국에서 총 1천 3백 29편의 작품이 접수된 가운데 국내 문단에서 존경받는 문인들과 학계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심사위원들은 “올해는 체험의 치열성이 묻어나는 감동적인 작품들이 많았고,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과 한국의 코로나19 대처상황을 지켜보면서 한국인이라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낀다는 경험담이 많았다”며, “독자들에게 재외동포의 삶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우성 이사장은 “올해는 다양한 국가에서 문학성이 뛰어난 주옥같은 작품들이 많이 응모하여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 며, “재외동포들의 모국을 향한 따뜻한 마음이 ‘문학’이라는 창을 통해 잘 전달되도록 앞으로도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