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어르신 체육활동 지원사업 온라인 지도자강습회’ 열려
‘2020 어르신 체육활동 지원사업 온라인 지도자강습회’ 열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9.0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국학기공협회 주최, 전국에서 85명 접속

올해 어르신들의 건강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진행되는 ‘2020 어르신 체육활동 지원사업’과 관련해 온라인 지도자 강습회가 지난 2일 열렸다.

대한국학기공협회(협회장 권기선)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당 사업에 참여하는 국학기공지도자를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교육을 진행해 전국에서 85명이 이수했다. ‘2020 어르신 체육활동 지원사업’은 대한체육회가 어르신 건강을 위해 진행하는 체육정책 사업의 하나이다.

대한국학기공협회는 지난 2일 '2020 어르신 체육활동 지원사업' 온라인 지도자 강습회를 실시했다. 뇌건강과 신체활동에 관해 강의하는 국가공인브레인트레이너협회 노형철 사무국장. [사진=대한국학기공협회]
대한국학기공협회는 지난 2일 '2020 어르신 체육활동 지원사업' 온라인 지도자 강습회를 실시했다. 뇌건강과 신체활동에 관해 강의하는 국가공인브레인트레이너협회 노형철 사무국장. [사진=대한국학기공협회]

이날 교육은 권기선 대한국학기공협회장의 인사말에 이어 ▲국가공인브레인트레이너협회 노형철 사무국장의 ‘어르신 뇌건강 레크리에이션’ 강의 ▲개인정보 및 성희롱 예방 교육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임병렬 교수의 ‘어르신 맞춤 BHP 힐링’강의 ▲이종화 대한국학기공협회 교육원장의 기공실습 등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노형철 사무국장(국가공인브레인트레이너협회)은 강연에서 “뇌건강에서 중요한 것은 신체활동이다. 국학기공은 어르신에게 진행하기 좋은 신체활동 프로그램으로 뇌건강 레크리에이션 모듈이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다.

노 국장은 뇌과학연구 사례를 기반으로 “국학기공은 근육‧뼈대계통과 심장‧혈관‧내분비계통, 그리고 신경계통의 건강을 도모하여 활력을 증가시키는데 적합하다. 또한 기억과 인지기능을 향상시키고 우울감을 감소시켜 긍정적 정서를 갖게 해준다. 이것이 어르신들의 사회와 문화 네트워크 확장에 도움을 줄 것”리라고 발표했다.

노형철 국장은 뇌건강 모듈 중 뇌신경과 연결이 가장 많은 손을 활용한 뇌체조를 ‘내 나이가 어때서’노래에 맞춰 교육생들과 함께 진행했고, 국학기공 강사들은 적극 참여하며 호응을 나타냈다.

'2020 어르신 체육활동 지원사업 온라인 지도자 강습회'에서 '어르신 맞춤 BHP힐링' 강의를 하는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임병렬 교수. [사진=대한국학기공협회]
'2020 어르신 체육활동 지원사업 온라인 지도자 강습회'에서 '어르신 맞춤 BHP힐링' 강의를 하는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임병렬 교수. [사진=대한국학기공협회]

임병렬 교수(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는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천지인 삼원론을 바탕으로 한 삼월철학과 이념, 사상 등을 다양하게 용어로 사용했다. 인체 내부에도 상-중-하 3개의 단전이 있고 각각의 에너지를 정精-기氣-신神이라고 부른다. 중단전 에너지인 기를 혼, 얼, 양심, 본성 등으로 부른다.”라며 “국학기공은 혼을 기로써 수련하여 하늘과 땅과 자신을 하나로 이루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사람마다 유형과 크기와 깊이는 다르지만, 어려운 난관을 극복해오는 과정에서 몸이 지치고 마음에 상처를 받으면 냉기와 탁기로 인하여 몸 안의 기에너지가 원활하게 흐르지 않고 정체된다. 주변에서 흔한 사례가 음식을 먹다가 체하는 것이다.”라고 여러 사례를 들고 어르신들이 겪는 다양한 질병의 원인을 분석했다. 또한 이를 치유하는데 도움이 될 국학기공 수련법, 뇌감각을 깨워 자신의 힐링포인트를 스스로 찾는 어르신 맞춤형 BHP건강법을 전했다.

대한국학기공협회 이종화 교육원장의 국학기공 시범. [사진=대한국학기공협회]
대한국학기공협회 이종화 교육원장의 국학기공 시범. [사진=대한국학기공협회]

이어 이종화 교육원장은 어르신 생활체육 건강법으로 적용할 국학기공 동작을 시연했고, 참석한 강사들은 직접 따라하며 수련법을 익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