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100일 앞둔 수험생들의 건강식 추천
수능 100일 앞둔 수험생들의 건강식 추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8-2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력 향상과 피로 회복을 위해 인삼 볶음밥, 인삼 갈비찜, 인삼 셰이크 등 소개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수능시험 100일을 앞두고, 오랜 기간 시험 준비에 전념해온 수험생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인삼 요리를 추천했다.

무더위가 한창인 이맘 때는 수험생들의 체력과 집중력이 떨어지고, 스트레스는 높아져 컨디션 조절에 애를 먹기 쉽다.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수험생들의 건강관리와 심리적 안정 상태를 유지하는 일이 더욱 중요해졌다.

인삼볶음밥 [사진=농촌진흥청]
인삼 볶음밥 [사진=농촌진흥청]

인삼은 대표적인 기능성 성분인 진세노사이드(사포닌)를 포함해 폴리페놀 등 몸에 좋은 유용물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인삼의 유용물질은 면역력을 높이고, 피로와 스트레스는 낮춰주며 뇌 기능 관련 신경세포의 작용을 촉진한다.

인삼 사포닌 Rg1, Rb1은 학습 기억력과 뇌 신경세포의 기능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인삼의 뼈 건강 효과를 입증, 건강기능식품 고시형 기능성 원료로 등록했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홍삼․인삼 가공제품을 구매하는 것도 좋지만, 도매시장을 방문해 인삼(수삼)을 직접 구매하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요리를 만들 수 있다.

인삼 갈비찜 [사진=농촌진흥청]
인삼 갈비찜 [사진=농촌진흥청]

인삼 갈비찜과 연저육찜은 인삼에 부족한 열량(칼로리)과 단백질을 고기로 보충할 수 있어 수험생에게 안성맞춤이며, 바쁜 아침 시간에는 인삼과 닭가슴살을 넣은 볶음밥이나 인삼에 우유와 과일 등을 섞어 만든 셰이크(음료)를 챙겨주는 것도 좋다.

말리지 않은 인삼인 ‘수삼’을 요리에 활용할 때는 물에 5분 정도 불린 후 칫솔 등으로 흙을 잘 닦아낸 뒤 조리한다. 남은 수삼의 영양 성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삼이 마르기 전 물을 충분히 뿌려 비닐 등으로 싼 뒤 냉장실에 보관한다. 비닐에 숨구멍을 만들면 2개월간 보관할 수 있다.

인삼 쉐이크 [사진=농촌진흥청]
인삼 셰이크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현동윤 인삼과장은 “인삼은 고기류와 각종 채소, 과일, 우유 등 다양한 식재료와 잘 어울리고 수험생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좋은 훌륭한 식의약 소재”라며, “앞으로 다양한 인삼 요리를 발굴해 인삼이 친숙한 밥상 재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