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목의 고온 스트레스 없앤다, '산림용 스마트 온실'
묘목의 고온 스트레스 없앤다, '산림용 스마트 온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8.2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과 생산성은 60% 상승하고, 한여름 온실 내부 온도는 6~11℃ 감소

기상청 관측 이래 역대 최장기간 지속된 올여름 장마와 지난해 겨울부터 이어진 이상고온 현상으로 각종 돌발 병해충이 발생해 산림과 농작물에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폭염, 폭우 등 급작스러운 기후변화에도 고품질 묘목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스마트 온실 기화식 냉방 시스템(팬앤 패드형)모델을 제시했다. 산림용 묘목은 35℃ 이상에서 고온 스트레스가 시작되며, 여름철 온실 내부 대부분이 40℃ 이상으로 온도가 상승하기 때문에 냉방시설 구축이 필수적이다.

산림용 스마트 온실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산림용 스마트 온실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스마트 온실 기화식 냉방 시스템은 용기묘 거치용 받침대 아래에 위치한 냉방장치의 찬바람으로 묘목 뿌리를 공기단근(나무뿌리가 차가운 공기에 접촉하면서 뿌리가 잘리고, 그 잘린 부분에 다시 뿌리가 자라면서 가는 뿌리와 뿌리 생장점 발달을 유도하여 나무 생장을 촉진하는 기술)하여 품질을 향상하는 것이다.

기화식 냉방 시스템을 적용한 결과, 한여름 낮 평균 38℃ 이상이었던 온실 내부 온도는 약 6∼11℃ 감소했으며, 낙엽송 용기묘의 품질과 생산성은 약 60% 높아졌다.

묘목 뿌리 생장점 위주 온실 냉방시스템 모델 적용을 위한 기화식 냉방장치 [사진=국립산림과학원]
묘목 뿌리 생장점 위주 온실 냉방시스템 모델 적용을 위한 기화식 냉방장치 [사진=국립산림과학원]
공기단근 효과 극대화를 위해 묘목 뿌리 아래 설치된 송풍 덕트 [사진=국립산림과학원]
공기단근 효과 극대화를 위해 묘목 뿌리 아래 설치된 송풍 덕트 [사진=국립산림과학원]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