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장관, 연일 수해복구 현장 방문 복구지원 만전 당부
국방부 장관, 연일 수해복구 현장 방문 복구지원 만전 당부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제천에 이어 전남 구례 수해복구 현장 찾아 장병 격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8월 16일 충북 제천 방문에 이어, 17일 오후 전남 구례의 수해복구 현장을 찾아, 휴무일에도 무더위 속에서 구슬땀을 흘려가며 피해복구를 지원하고 있는 장병들을 격려하였다.

전남 구례는 지난 13일 제84차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으로, 국방부는 지난 8월 8일부터 8월 17일까지 구례지역에 31사단 및 특전사, 해병대 장병 총 4,900여 명과 굴착기, 덤프트럭 등 장비를 투입하여 침수가옥 수해복구와 토사 제거, 방역·소독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구례지역은 전체 가구 중 10%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극심하고, 연로하신 주민들이 많이 계셔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구례 지역주민들께서 조기에 삶의 터전을 되찾을 수 있도록 ‘국민을 위한 군’으로서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을 지시하였습니다.

특히, 현장에 있는 지휘관들에게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만큼 장병들의 건강과 위생, 안전을 반드시 확보한 가운데 임무를 수행해줄 것”을 강조하였습니다.

아울러, 정경두 장관은 구례군청 관계자로부터 “장병 한 명이 일반인 4~5명 몫을 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현행작전과 코로나 19 대응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수해를 복구하는 데 헌신하는 우리 군 장병들이 매우 자랑스럽고 대견하다”라고 격려하였다.

이와 함께, 정 장관은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김순호 구례군수 등 구례군 관계자들과 만나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지자체와 더욱 긴밀하게 협업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