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전남 ‘구조활동’ 총력 507명 구조
집중호우 전남 ‘구조활동’ 총력 507명 구조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0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소방본부, 2천 673명 장비 1천 119대 투입
집중호우로 침수된 전남 구례군 용방면 봉덕리에서 전남소방본부 소방관들이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집중호우로 침수된 전남 구례군 용방면 봉덕리에서 전남소방본부 소방관들이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최근 전남지역에 발생한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전남소방본부는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해 인명구조를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사진=전남도]
최근 전남지역에 발생한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전남소방본부는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해 인명구조를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사진=전남도]

 

 

최근 전남지역에 발생한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전남소방본부는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해 인명구조를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8월 9일 7시 기준 집중호우 관련 6천 96건의 신고를 접수 받았다.

이 가운데 전남소방본부는 산사태와 침수 등 피해현장에서 총 507명을 구조했으며, 나주 송월동 인근 주택가 등 114개소에 731톤 배수 지원을 했다. 침수된 주택과 도로 등에도 748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지난 8일 1시 18분께 구례 용방면에 있는 자연드림 펜션 산사태 고립현장에 전남소방본부는 인력 47명과 장비 15대를 투입해 8시 48분께 투숙객 73명 모두 안전하게 구조를 마쳤다.

또한 8일 11시 27분께 구례 구례읍 효사랑 요양병원 1층까지 물이 차올라 건물에 고립된 40여명을 고무보트 5대로 인근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으며, 병원 인근 봉동리 일대 침수된 주택주민 210여명을 구례중학교 등 4곳으로 안전하게 이동 조치했다.

특히 이번 폭우로 심하게 침수된 곡성 곡성읍 대평리 일대 마을주민 25명도 구조에 나서 곡성레져문화센터 등으로 대피 조치해 인명피해를 예방했다.

이밖에도 8일 오후 5시 3분께 구례 토지면 한 펜션에 투숙한 복막투석환자가 긴급히 약을 전달 요청해 헬기 및 고무보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 시도해 9일 오전 3시께 환자(여, 57세)를 구례병원으로 긴급 이송, 투약을 마치고 5시께 경기도 시흥으로 귀가 조치하기도 했다.

전남소방은 지난 8일 비상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해 가용 소방력의 2분의 1을 근무조로 편성하는 한편, 장비 1천 119대와 2천 673명의 인원을 투입해 신속한 인명구조 활동 등 도민 피해 방지와 복구에 주력하고 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우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위험지역에 대한 예방 조치와 신속한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