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태풍 ‘장미’ 10일 오후 남해안 상륙, 비 피해 우려
기상청, 태풍 ‘장미’ 10일 오후 남해안 상륙, 비 피해 우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0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제주도 등 최대 300mm 넘는 비 예상
기상청은 5호 태풍 ‘장미’가 북상 중이며 8월 9일(일) 밤~10일(월)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며, 10일 오후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자료=기상청]
기상청은 5호 태풍 ‘장미’가 북상 중이며 8월 9일(일) 밤~10일(월)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며, 10일 오후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자료=기상청]

기상청은 5호 태풍 ‘장미’가 북상 중이며 8월 9일(일) 밤~10일(월)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며, 10일 오후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8월 9일(일)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km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발생하여, 현재(9일 09시) 중심기압 1000hPa, 강풍반경(초속 15m, 시속 65km 이상) 약 200km, 중심 최대풍속 초속 18m(시속 65km)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5호 태풍 ‘장미(JANGMI)’는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북상중인 태풍은 10일(월) 오전에 제주도 동쪽해상을 경유하여 오후에 남해안에 상륙한 후, 점차 약화되면서 북동진하여 10일 밤에 동해상으로 진출하여 11일 오전에 점차 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번 태풍은 10일 새벽까지 29℃ 이상의 고수온해역을 지나 발달하기 좋은 환경에 있다가,  상층 대기(고도 3km 이상)에서는 태풍 주변으로 건조한 공기가 분포하며 태풍의 발달을 방해하여 태풍이 급격히 발달하기 어려울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하지만 만조시기와 겹치면서 해안저지대와 농경지의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많은 비로 인한 피해가 예상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만조시기는 남해안은 9일 10~14시, 9일 22~10일 02시, 중부서해안은 9일 06~10시, 18~22시이다.

현재 태풍의 세력이 매우 약하기 때문에 저기압으로 약화되는 시점이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 또한,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계 변화 상황에 따라 이동경로와 속도, 상륙지역이 매우 유동적이다.

현재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정체전선이 자리잡아 중부지방에는 호우 경보가 발효 중이며, 그 밖의 남부지방은 비가 소강상태에 들었다.

우리나라 북서쪽의 건조한 공기와 남동쪽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강하게 충돌하며 매우 강한 비구름이 발달하였으며, 이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20~50mm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는 정체전선과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으로 10일은 전국, 11일(화)은 중부지방과 전라도에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중부지방은 10일 새벽까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11일까지 최대 500mm 이상)가 집중되겠고, 남부지방은 10일 밤까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매우 많은 비(최대 300mm 이상)가 내리겠다.

특히, 강한 비가 지속되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500mm의 이상의 매우 많은 양의 비가 집중되겠고, 태풍의 이동경로에 가장 가까운 제주도와 경상남도, 지리산 부근에서도 최대 3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