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찌 '하린', 제2의 티파니로 트로트계 유망주
별찌 '하린', 제2의 티파니로 트로트계 유망주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06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 걸그룹 별찌 '하린'. [사진제공= 더뉴엔터테인먼트 ]
트로트 걸그룹 별찌 '하린'. [사진제공= 더뉴엔터테인먼트 ]

 

 

요즘 대중음악의 대세인 트로트장르에 걸그룹으로 도전하는 3인조 '별찌' 3인방 중 티파니 닮은 외모로 화제가 되고 있는 멤버 '하린'의 면모가 심상치 않다.

역량 있는 신인 발굴에 유명한 '더뉴엔터테인먼트'가 당당히 트로트 아이돌을 제작하며 출사표를 던진 야심찬 걸그룹이 '별찌'다.

'용채, 지혜, 하린'으로 구성된 3인조 '별찌'의 하린은 이국적인 모습으로 티파니를 닮은 것으로 벌써부터 팬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국디제이클럽 김인영 회장은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앞둔 '별찌'는 남다른 포부를 가진 팀으로 멤버 '하린'의 독보적인 음색과 퍼포먼스가 대중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고 언급했다.

트로트 걸그룹 '별찌'의 멤버에 많은 팬의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사회적으로 힘든 시기에 데뷔하는 '별찌'에게 온라인으로 데뷔응원의 댓글이 오르고 있다.

사진제공 : 더뉴엔터테인먼트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