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 현상 자료, 일일이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 줄인다
기상 현상 자료, 일일이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 줄인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0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자료개방포털로 폭염, 황사 등 기상 현상별 관련된 자료 묶음 서비스 제공
기상자료개방포털(data.kma.go.kr.)       [자료=기상청]
기상자료개방포털(data.kma.go.kr.) [자료=기상청]

 

앞으로 기상 현상 관련 자료를 일일이 찾지 않아도 한 번에 받을 수 있게 된다.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8월 6일(목)부터 기상자료개방포털(data.kma.go.kr)을 통해 폭염, 황사 등 주요 기상 현상과 관련된 데이터를 한 번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는 사용자가 특정 기상 현상과 관련된 자료들을 일일이 찾아야 하는 불편을 덜고, 데이터 사용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하였다.

‘기상자료개방포털’은 국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기상기후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2015년부터 운영한다. 현재, 기상자료개방포털을 통해 △기상관측 △예보 △기후 등 124종의 자료를 제공 중이며, 다양한 분야의 이용자가 지난해에만 520만 건 이상의 데이터를 활용하였다.

기상청은 데이터 묶음(데이터셋) 서비스는 올해 폭염, 황사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태풍△호우 △한파 등 주요 기상현상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데이터 묶음(데이터셋) 서비스

폭 염(7)

황 사(9)

관측

정보

체감온도 최고기온

상대습도 열대야

관측

정보

시정 풍향·풍속

기사(기상현상 기록)

부유분진농도 레윈존데

연직바람관측 위성영상

예측

정보

폭염특보 폭염 영향예보

자외선지수

예측

정보

대기확산지수 황사일기도

<자료=기상청>

 

폭염 관련 묶음 서비스는 전국 18개 지역의 △체감온도 △최고기온 △상대습도 등 ‘관측정보’와 △폭염특보 △폭염 영향예보 △자외선지수 등 ‘예측정보’로 구성된 총 7종의 데이터를 함께 제공한다.

황사는 발생일별로 기상청 23개 목측관측 지점의 △시정 △풍향·풍속 △기사(기상현상 기록) △부유분진농도 △레윈존데 △연직바람관측 △대기확산지수 △황사일기도 △위성영상 등 총 9종의 데이터를 묶어 제공한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상현상별 데이터 묶음 서비스는 사용자 관점에서 보다 편리하게 기상기후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이번 서비스를 통해 데이터 분석 편의성뿐만 아니라 기상기후데이터가 다양한 분야와 융합되는 마중물 역할을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