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드라이브 스루', 국제표준화를 위한 첫발 내딛다
'K-방역 드라이브 스루', 국제표준화를 위한 첫발 내딛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0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 ISO 신규작업표준안(NP) 채택
인천 선학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센터 코로나19검사.  우리나라가 제안한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절차’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신규작업표준안(NP : New work item Proposal)으로 채택되었다.  [사진=인천의료원]
인천 선학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센터 코로나19검사. 우리나라가 제안한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절차’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신규작업표준안(NP : New work item Proposal)으로 채택되었다. [사진=인천의료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우리나라가 제안한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절차’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신규작업표준안(NP : New work item Proposal)으로 채택되었다고 밝혔다.

동 표준안은 우리나라가 지난 4월 ISO의 관련 기술위원회인 TC 304(보건경영)에 제안한 것으로, 3개월여의 국제투표(5.4~7.27)를 거쳐 오늘 그 결과가 공식 발표되었다.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는 검사 대상자가 자동차에서 내리지 않고 창문으로 문진, 발열 체크, 검체 채취를 시행할 수 있다. 음압텐트 등의 장비 없이 소독·환기시간을 단축하여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대규모 검체 채취가 가능하여 진단검사 수요 급증 시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한 혁신적인 방역모델이다. 지난 2월 23일 칠곡 경북대병원이 최초로 도입하여 현재 전국 50여 개소에서 운영한다.

이번 투표에서는 ISO TC 304 정회원 3분의 2 이상 찬성 요건을 만족하였으며, 7개국(대한민국, 미국, 이탈리아, 네덜란드, 콜롬비아, 이란, 우간다)이 전문가를 추천하였다.

국내 국제표준 전문가들은 ‘이번 투표 결과와 7개국 전문가 추천을 받은 것은 K-방역모델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신뢰가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이번에 신규작업표준안(NP)으로 채택된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가 국제표준으로 제정되기까지는 ISO 규정에 따라 여러 단계의 투표와 해외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 등이 장기간(3~5년) 이루어지게 된다.

향후 장기간의 국제표준 제정 작업은 바이오‧헬스 분야 국제표준 전문가인 성균관대 안선주 교수가 ISO에서 프로젝트 리더로 임명되어 국제표준화를 주도하고 ‘자동차 이동형(Drive-Thru) 선별진료소’를 국내에 처음으로 제안한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김진용 과장 등 방역 전문가들로 구성된 실무작업반이 기술 지원을 하게 된다.

또한, 코로나19 진단기법인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반 진단기법(RT-PCR)’은 지난 6월 2일 최종국제표준안(FDIS : Final Draft International Standard)으로 등록되어, 오는 11월에 국제표준(IS : International Standard)으로 발간 예정이다.

‘도보 이동형(Walk-Thru)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절차’도 지난 6월 1일 TC 304에 제안하여 신규작업표준안(NP) 채택을 위한 회원국 투표(6.10~9.2)가 진행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8월초), 모바일 자가진단 앱(8월말) 등의 표준안들도 단계적으로 제안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이 여전히 심각한 가운데, 이번 신규작업표준안(NP) 채택은 국제사회가 우리나라의 모범적인 대응 노력을 인정한 결과“라고 평가하면서, “정부가 지난 6월 발표한 ‘K-방역 3T (Test-Trace-Treat) 국제표준화 추진전략’에 포함된 18종의 표준안 제안 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