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이 낳은 위대한 독립운동가, 백연 김두봉을 아십니까?
부산이 낳은 위대한 독립운동가, 백연 김두봉을 아십니까?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7.04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학원, 7월 18일 제13회 한국 선도의 역사와 문화 학술대회 개최

사단법인 국학원(원장 권은미)은 오는 7월 18일(토)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부산시 동래구 랜드멘토 부산 부동산아카데미에서 제13회 한국 선도(仙道)의 역사와 문화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부산이 낳은 위대한 독립운동가, 백연 김두봉의 삶과 사상'을 주제로 김병기 사단법인 광복회 학술연구원 원장이 “백연 김두봉 선생의 독립운동”을 주제로, 이어 박용규 박사가 “백연 김두봉 선생의 문화활동(한글 연구)”를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또 김동환 사단법인 국학연구소 책임연구원이 “백연 김두봉 선생의 사상”을 주제로 발표하고 이어 종합토론과 질의응답을 하게 된다.

국학원은 오는 7월 18일(토)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부산시 동래구 랜드멘토 부산 부동산아카데미에서 제13회 한국 선도(仙道)의 역사와 문화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자료=국학원]
국학원은 오는 7월 18일(토)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부산시 동래구 랜드멘토 부산 부동산아카데미에서 제13회 한국 선도(仙道)의 역사와 문화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자료=국학원]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 따르면 백연 김두봉(金枓奉)은 대일항쟁기 대한민국임시의정원 의원, 한국민족혁명당 중앙집행위원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이며, 한글학자, 정치인이었다.

호는 백연(白淵). 경상남도 동래군(현재의 부산광역시)에서 출생하여 1905년까지는 집에서 한문을 배우다가 서울로 올라와 기호학교(畿湖學校)와 배재학교에 다녔다.

1913년 대동청년단(大同靑年團)에 가입하였으며 이듬해에 배재학교를 중퇴하였다. 조완구(趙琬九)와 함께 민족종교인 대종교(大倧敎)에 관계하였다.

또한, 한글 연구의 선구자인 주시경(周時經) 밑에서 한글 연구에 몰두하여 27세에 광문사(光文社)에서 발행한 『조선어문전(朝鮮語文典)』 편찬에 참여하는 등 한글 연구의 기초를 닦았다. 한글 연구는 훗날 1922년 상해의 새글집사에서 30여 만의 우리말 단어를 수록한 『깁더조선말본(精解朝鮮語文典)』을 출판하는 것으로 이어졌다.

1917년에는 보성고등보통학교·휘문고등보통학교·중앙고등보통학교 등에서 강사로 활동했다. 1919년 3ㆍ1운동이 일어나자 한위건(韓偉健) 등과 함께 서울에서 시위에 참가하였다가 같은 해 4월 신의주를 거쳐 중국 상해로 망명하였다.

상해에서는 신채호(申采浩)가 주필로 있던 순한문신문인 『신대한신문(新大韓新聞)』의 편집을 맡아 일하다가, 신문발행이 16호로 중지되자 김규식(金奎植) 등의 신한청년당(新韓靑年黨)에 가담하였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초창기에는 대한민국임시의정원 의원을 지내는 등 민족주의적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다.

1920년에 이동휘(李東輝)를 중심으로 한 공산주의자 모임에 가담하여 공산당에 입당하였다. 1923년에는 고려공산당 총무국의 간부로 활동하였고, 1924년에는 상해 교민단의 학무위원장에 선출되어 교민자녀교육기관인 인성학교(仁成學校)에 관계하는 한편, 국어와 역사를 가르쳤다.

1928년 12월 고려공산당이 코민테른의 지시로 해산되자, 홍남표(洪南杓)·조완구(趙琬九) 등과 함께 대한독립당성립촉성회에 참여하였고, 안창호(安昌浩)를 중심으로 한 각파혁명이론비교연구회에 가담하고 한인학우회의 강연 등에 참여하였다.

1935년 김원봉(金元鳳)과 한국민족혁명당(1937년 조선민족혁명당으로 개칭)을 결성하여 중앙집행위원으로 활동하다가, 1937년에는 후베이성[湖北省] 장링[江陵]으로 근거를 옮겼다.

다시 충칭[重慶]으로 활동무대를 바꾸었다가 1942년 옌안[延安]에서 독립동맹을 결성, 주석으로 활동했다. 옌안은 당시 중국팔로군의 근거지로서, 중국 국민당 및 임시정부와 관계를 유지하던 김원봉과는 노선을 달리하여 최창익(崔昌益)·무정(武丁)·한빈(韓斌) 등과 더불어 조선독립동맹(朝鮮獨立同盟)을 결성하여 주석에 취임하였다.

공산당에 가입한 적은 있었으나 당시에는 공산주의 활동보다는 반일투쟁의 운동가로서 평가받았다.

대한민국임시정부 및 국내의 건국동맹 등과 대일연합전선 형성을 위하여 연락하던 중 광복을 맞아 1945년 12월 독립동맹과 함께 평양으로 귀환하였다.

이후 김일성대학 총장, 북조선인민회의 의장,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및 상임위원회 위원장, 조국통일전선의장단 의장 등을 역임하였으나, 1958년 3월 제1차 공산당대표자대회에서 반혁명종파분자로 공격받아 축출되었다. 그 뒤 1960년 지방협동농장에서 사망하였다고 한다. (네이버 제공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서)

국학원은 “부산 출신 백연 김두봉 선생은 수많은 독립운동을 통해 지대한 공을 세웠으나 부산 시민이 이를 잘 알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 학술대회를 통하여 백연 김두봉 선생의 행적을 밝히고 위대한 애국애족 정신을 널리 기리고자 한다.”고 학술대회 개최의 의의를 밝혔다.

국학원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참석 인원 50명으로 제한하고, 발열체크, 손소독, 마스크 착용, 참석 명단 작성,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철저히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학술대회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한다.

제13회 한국선도의 역사와 문화 학술대회는 국학원이 주최, 주관하고 부산광역시, 부산국학원, 국학운동시민연합, 부산국학기공협회가 후원한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