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3국 협력 사무국, “코로나19 대응 –한중일의 경험과 우수사례” 웨비나 개최
한중일 3국 협력 사무국, “코로나19 대응 –한중일의 경험과 우수사례” 웨비나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6.29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일 오후 3시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와 공동으로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TCS, 사무총장 미치가미 히사시)은 오는 7월 2일 오후 3시에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와 공동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한중일의 경험과 우수사례”를 주제로 웹사이트 세미나(이하 웨비나)를 개최한다.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TCS, 사무총장 미치가미 히사시)은 오는 7월 2일 오후 3시에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와 공동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한중일의 경험과 우수사례”를 주제로 웹사이트 세미나를 개최한다.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TCS, 사무총장 미치가미 히사시)은 오는 7월 2일 오후 3시에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동북아사무소와 공동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한중일의 경험과 우수사례”를 주제로 웹사이트 세미나를 개최한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세계 각국의 정부와 국민의 극복 노력이 계속되는 가운데, 한중일 3국은 대응 방법은 다르지만, 모두 감염자와 사망자의 수가 유럽, 미국 등 타 지역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여, 그동안 세계 각국으로부터 코로나19 대응 노하우를 공유해달라는 요청이 많았다. 이번 웨비나는 이러한 배경 하에, 3국의 경험과 우수사례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포함한 세계 각지와 공유하여 향후 유사한 사례에 대비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자 개최한다.

3국의 관련 정부 부처의 지원으로 각국에서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서 활동하고 하는 전문가가 주제발표를 한다.  한중일3국협력사무국(TCS) 미치가미 히사시 사무총장의 사회로, 한국에서는 질병관리본부 전염병위기관리대책 전문위원회 전문위원인 이혁민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진단의학과 교수, 중국에서는 우준유 중국질병예방관리센터 수석감염병학 전문가, 일본에서는 일본정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대책전문가회의 위원인 오시타니 히토시 토호쿠대학 교수가 각각 발표를 한다.

또 카사이 다케시 WHO 서태평양 사무국 (WPRO) 사무총장이 웨너비에 특별 게스트로 참가한다.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UNESCAP) 동북아 사무소 강볼드 바산자브 대표도 참가하여 발표한다.

이번 웨비나의 참가비는 없으며, http://bit.ly/ESCAPTCSWebinar 페이지를 통해 사전 등록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 : escap-sroenea-registry@un.org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