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인력 위해 숲치유 프로그램 운영한다
코로나19 대응인력 위해 숲치유 프로그램 운영한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6.25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보건복지부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봉사자 등 대상으로 실

코로나19 현장에서 헌신한 의료진 등 대응인력을 대상으로 숲치유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5일과 26일 영주에 있는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인 국립부곡병원 의료진 등 20명을 대상으로 숲치유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산림청은 보건복지부와 함께 영주소재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대상 숲치유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은 보건복지부와 함께 영주소재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대상 숲치유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사진=산림청]

 

숲치유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민정서를 회복하고 사회적 활력을 증진코자 산림생태자원을 활용하여 제공하는 휴식 및 치유 프로그램이다.

국립부곡병원은 올해 1월부터 코로나19 감염병 확진자와 가족 및 자가격리자에 대한 심리지원을 수행해 왔다.

참가자들은 가족단위로 피톤치드 등 숲 속 치유인자를 활용한 복식호흡, 해먹 명상 등 심신피로를 회복하기 위한 숲속 활동에 참여한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국가트라우마센터에서도 참관하고 숲치유 프로그램 운영진들과 함께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산림청 이용권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시범운영을 통해 의료진 또는 자원봉사자 등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위한 숲치유 프로그램을 한층 보완하고 개선해 보다 나은 숲치유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