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을 맞아 국립서울현충원에 유족들의 발길이 이어지다
현충일을 맞아 국립서울현충원에 유족들의 발길이 이어지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6.0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5회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동작구에 있는 국립서울현충원에 유족과 참배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국립서울현충원은 코로나19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6월1일부터 14일까지 일반인의 방문을 제한하며 유족과 참배객들은 사전예약 후에 방문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조국 수호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애국정신을 기리기는 현충일 추념식에 맞춰 6일 오전 10시 1분간 전국적으로 경보 사이렌을 울린다. 이번 현충일 추념식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최소 인원과 거리를 유지하며 거행될 예정이다.

현충일을 앞둔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유족들 [사진=김경아 기자]
현충일을 앞둔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유족들 [사진=김경아 기자]
국립서울현충원의 비석에 근조 리본이 달려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국립서울현충원의 비석에 근조 리본이 달려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현충일을 앞둔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유족들 [사진=김경아 기자]
현충일을 앞둔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유족들 [사진=김경아 기자]
현충일을 앞둔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유족들 [사진=김경아 기자]
현충일을 앞둔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유족들 [사진=김경아 기자]
현충일을 앞둔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유족들 [사진=김경아 기자]
현충일을 앞둔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유족들 [사진=김경아 기자]
국립서울현충원은 코로나19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6월1일부터 14일까지 일반인의 방문을 제한하며 유족과 참배객들은 사전예약 후에 방문할 수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국립서울현충원은 코로나19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6월1일부터 14일까지 일반인의 방문을 제한하며 유족과 참배객들은 사전예약 후에 방문할 수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