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0주년, 미등록 참전유공자 찾는다
6‧25전쟁 70주년, 미등록 참전유공자 찾는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6.0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등록 참전유공자 발굴 캠페인’ 추진

보훈제도를 모르거나 고령으로 신청하지 못한 참전유공자를 정부가 직접 찾아 나서 희생과 헌신에 대한 국가책임을 실현한다.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호국보훈의 달과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미등록 참전유공자 발굴 캠페인-이름 없는 대한민국의 참전영웅들’을 전개한다.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미등록 참전유공자 발굴 캠페인-이름 없는 대한민국의 참전영웅들’을 전개한다. [사진=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미등록 참전유공자 발굴 캠페인-이름 없는 대한민국의 참전영웅들’을 전개한다. [사진=국가보훈처]

그동안 6‧25전쟁에 참전 군인의 경우 70년 전 참전기록에 주소, 본적, 생년월일 등 신상정보가 정확하지 않은 경우 생존여부와 확인이 불가능해 발굴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TV와 인터넷 등 각종 매체를 통해 전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게 되었다.

참전유공자 신청은 주소지 관할 지방보훈관서와 함께 캠페인 누리집(http://www.참전유공자.kr)에서도 접수할 수 있다. 등록된 생존 참전유공자는 대통령 명의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하며 참전명예수당 지급, 보훈병원 등 진료비 감면 등 지원과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돌아가시는 경우 국립호국원 안장 등 예우를 한다.

참전유공자 발굴사업은 국가보훈처가 2014년부터 전개해 왔으며, 2020년 5월 27일 현재 생존한 6‧25 참전유공자 4,987명을 포함 총 66,457명을 발굴했다.

국가보훈처는 참전군인뿐 아니라 노무자, 학도의용군, 유격대 등 군인이 아닌 신분으로 참전한 분들과 무공훈장을 서훈 받았으나 등록되지 못한 분, 월남전쟁 참전유공자도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헌신하신 참전영웅을 발굴해 더 늦기 전에 한분 한분의 손을 잡아 예우와 지원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